Our Team

Senior Bloggers

조회 수 127 추천 수 0 댓글 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햇반컵반으로 아침 식사를 대충 마치고, 스노클링하러 출발!!

비가 오다 말다 했지만, 대부분 맑은 날씨였어요.


12270544.JPG


12270537.JPG


아래 사진에 보이는 스팟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마지막날 late checkout을 4시까지 해줘서 체크아웃 당일 오전에도 스노클링했고요.

하얀색 의자 있는 곳이 레스토랑&바여서 매일 저녁은 저기서 해결했어요.


12260388.JPG


물이 정말 맑았습니다.

수중 카메라가 없는 관계로 물밖에서 몇 장 찍어봤는데요.

사진에 있는 물고기들은 사람한테 막 다가와서 툭툭치고 그러더라고요. ㅋㅋ


12260437.JPG


12260441.JPG


와이프는 돔도 보고, 7-8종의 물고기를 봤다고 하는데, 저는 대략 4종 정도 본것 같습니다.

스노클링이 처음은 아닌데, 이번에는 참 좋았던게...

물이 맑고, 수심이 얕고, 바닥이 산호초가 아닌 모래였고, 물고기도 눈 앞에서 유유히 헤엄치고요.

물 속에 들어가는 순간 모든 소음이 사라지고 참 평화로웠습니다.


12260446.JPG


수영 잘하는 와이프 말로는 저 카바나 아래에 물고기들이 더 있다고 하더라고요.


12270581.JPG


저도 한번 가봤다가 땅에 발이 안 닿아서, 난리법석을 떨면서 돌아왔었습니다.

두번째 호텔 앞 바다에서도 한번 발이 안 닿아서 (그땐 좀 무서웠어요), 다음날 구명조끼 구입했더라는... 

참 희안한게 땅에 발이 닿는다 생각하면 스노클링 장비가 있으니 물에 잘 떠있거든요.

근데 발이 안 닿는걸 알게되면 바로 난리가 납니다. 


아이들하면 역시 모래놀이가 최고죠.

집에서 모래놀이 하던 것들 몇개만 가져왔는데, 그래도 잘 놀더라고요.


12260324.JPG


저희 아들은 피래미 잡아보겠다고... 

제가 열심히 몰아줬으나, 그리 쉬운 물고기들이 아니죠. ㅋㅋ


12260439.JPG


12260404.JPG


둘째딸과 인피니티풀에서 못하는 수영을 즐겨봅니다.

저는 수영할 줄 모르고, 아들 수영배우는거 보고 배워서 대충 흉내만 냅니다.

잠깐 떠있는 사진을 와이프가 찍어줬습니다.

아.. 그리고 사진에 있는 레스토랑&바에서 점심 먹었었습니다.


12260308.JPG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갑자기 바다에서 산타가 나타났어요. ^^


12260327.JPG


12260329.JPG


12260331.JPG


12260341.JPG


저희집 아이들이 받은 선물입니다. 

너무 좋은 기념품을 받아서 아이들 뿐만 아니라 저희도 너무 좋았어요.


12270524.JPG


12270526.JPG


사실 크리스마스날 아침에 문 앞에 선물 하나가 걸려있었거든요.

롤케잌이었는데, 맛있었어요.

인터컨의 세심함에 정말 찬사를 보냅니다. 다음에도 크리스마스때 올까 싶어요. ㅎㅎ


IMG_1120.JPG 


IMG_1124.JPG 


저희는 이번에 하루 종일 바다에서 놀다가, 방에 와서 씻고 쉬다가, 레스토랑가서 밥 먹고, 또 바다 가고 그랬어요.

아무래도 6개월 아이가 있다보니 오전에는 수영 못하는 제가 아이와 함께 방에 있고, 오후에는 어머니가 방에 계시고 그랬습니다.


12260443.JPG


날이 어둑어둑해질때까지 평화로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12260460.JPG


레스토랑이 총 3개 있는데요. 2개는 앞 사진들에서 이미 보셨을거에요. 

나머지 하나도 해변 근처에 있기는한데, 메인 건물에 붙어있습니다.

이탈리안 레스토랑이고요.  에어컨이 너무 빵빵해서 춥더라고요. 그래서 저희는 그냥 나왔습니다.


인피티니풀 옆에 있는 커다란 레스토랑&바에서 점심을 먹었고요.


12260369.JPG


12260365.JPG


이번 여행에서 모히또만 한 열잔 마신것 같아요. ㅋㅋㅋ


12260372.JPG


12260373.JPG


음식 나오는데 시간이 제법 걸려서 밖에서 사진찍기 놀이를 해봅니다.

몰랐는데 아들이랑 커플룩을 하고 있더라고요. ㅋㅋ


12260382.JPG


점심은 무난한 Fajita랑 햄버거로 시켰고요. 맛있게 잘 먹었어요.



12260384.JPG


12260386.JPG


12260387.JPG


12260385.JPG


아들은 치킨너겟 먹었는데, 저녁에 먹은 피쉬핑거가 훨씬 맛있었다네요. 

둘째딸이 시킨 핫도그는 맛을 봤는데, 별로였어요.

점심은 저렇게 먹었더니 $50-60정도 나왔습니다.



저녁은 앞서 말씀드린 또 다른 레스토랑에서 두번 먹었어요.

너무 맛있어서 두번 방문한건 아니고요.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추워서 그렇게 되었습니다. ㅎㅎ


IMG_1127.JPG


IMG_1130.JPG


분위기가 좋더라고요.


12260474.JPG


12260467.JPG


IMG_1032.JPG


식전 빵 맛 괜찮았고요.


12260478.JPG


이름을 까먹었는데 이 샐러드도 애피타이저로 괜찮았어요.


12260481.JPG


새우꼬치 요리도 무난했고요.


12260485.JPG


아래는 키즈메뉴에요.


12260482.JPG


저희 아들이 좋아했던 피쉬핑거입니다.


IMG_1034.JPG


사진이 좀 흔들렸는데, 저희 딸이 시킨 피자도 맛있었어요.


IMG_1037.JPG


메인 메뉴인데요.


빠에야는 맛 없었어요. 

남은 거 싸와서 다음날 아침에 햇반컵반이랑 먹었는데 그땐 또 맛있더라고요. ㅋㅋ


IMG_1035.JPG


Seafood sampler 인데, 괜찮았어요.

제법 그을렸지만, 즐거운 마음에 맛있게 잘 먹었어요.


IMG_1033.JPG


hog fish 인가 그랬는데, 별로였어요.


IMG_1036.JPG


calzone은 맛있었습니다.


12260486.JPG


다음날 Seafood sampler 한번 더 먹었는데, 구성이 약간 다르더라고요.


12260484.JPG


음식 가격은 대략 260에서 590페소 정도 되고요 ($1=20페소 정도됩니다). 

맛집이라고 하기는 좀 아쉽지만, 저희는 현실적으로 호텔 밖에 나가서 사먹을 상황은 아니었고요.

이번에는 메뉴 선정의 실패도 있고 해서, 다음에는 스테이크나 랍스터 먹을것 같아요.



다음편부터는 파크로얄코즈멜 호텔 후기입니다.

  • profile
    Moxie 2017.01.01 01:36
    ㅋㅋㅋ 늘푸르게님 수영을 못하시는군요?
    그러면 배타고 스노클링은 못 나가시겠어요. 지난번 제가 Sint Maarten에 갔을때 배 타고 나갔더니, 그냥 저희를 바다 저 깊은곳에 풀어놓는데.. 수영을 좀 하는 저도 약간 위험하다 느낄정도였거든요.
    바닥에 발이 닿는다??? 그건 상상도 못해요. 그런데 그런 깊은 곳을 가야, 진짜 멋진 고기들을 보더라구요. :)

    바다에서 나타난 산타클로스~~ 아이들의 기억에 한참 남겠네요. 선물도 좋고 이벤트 좋은데요?
    (그래도 그렇지 flip flop을 신고 나타났어요,ㅎㅎㅎ)

    요즘에 올려주시는 후기보느라 아주 재미있습니다!!!
  • profile
    늘푸르게 2017.01.01 07:07
    배타고 나갈땐 구명조끼 주더라고요. ㅋㅋㅋ
    예전에 이슬라무헤레즈에서 배타고 나갔었는데, 그닥 좋은거 모르겠더라고요.
    St Maarten은 좋으셨었나봐요.
    배타고 나가서 하는 스노클링 프로그램도 있던데, 담에 한번 시도해봐야겠네요.
  • profile
    Moxie 2017.01.01 11:03
    하긴 Sint Maarten에서 와이프도 Noodle을 끼고 물에 들어갔었네요.
    네, 거긴 좋았어요. 스노클링 프로그램이 여러가지 mix를 해 놨는데, 거북이도 실컷보면서 같이 수영하고(만져보기도 하고), 각종 해산물 (성게 같은것ㅋㅋ), 그리고 맨 마지막에 간 곳은 완전 안에가 수천마리가 있는 수족관 탱크 안에 들어간것 같더라구요. 또 가고 싶습니다.
  • profile
    늘푸르게 2017.01.01 13:36
    오... 애들이 좀 더 크면 St Maarten 한번 가봐야겠어요.
  • profile
    Tri 2017.01.01 22:50
    오... 저도 St. Maarten 이전부터 째려보고 있습니다. 공항이 유명해서 꼭 가 봐야지 하고 있었는데, 또다른 스노클링의 천국인듯 하네요. 지난번 음식도 괜찮다 하셨던듯 한데, 흠.
  • profile
    Moxie 2017.01.01 23:01
    제 여행 후기에 시리즈로 있어요. 한번 보시고 가보셔도 좋아요.
    거기가 호텔 옵션이 좀 좋지가 않아서 그렇긴 한데..
    웨스틴이 있는데, 하룻밤에 16,000포인트예요.
  • profile
    늘푸르게 2017.01.02 17:50
    막시님 후기 다시 한번 봐야겠어요. :)
  • profile
    Tri 2017.01.01 22:47

    평온하고 좋아 보이는 호텔 이네요. '찜' 했습니다. IHG 카드 계획 세워야 겠어요.
    스노클링은 물속에 들어갔다 나왔다 해야 제맛인데... 뭐 저희 마눌도 구명조끼 입고 하기는 해요~ ㅎㅎ

  • profile
    늘푸르게 2017.01.02 04:52

    예전에 배타고 갔을때 별로 였던게, 아마 구명조끼 때문이었나 싶네요.
    수심은 깊은데, 물 위에 떠 있으니 별로 안 보였었나봐요. 수영을 배워야겠네요. ㅋㅋㅋ
    여기는 수심이 얕은 곳이라 구명조끼 입어도 바닥 다 보이고 괜찮았어요.
    저 깃발 있는 스팟에서 보면 더 많은 물고기를 보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습니다.
    그 핑계로 빠른 시일에 또 가야죠. ^^

  • ?
    KACC 2017.01.02 20:28
    아기들 모레 놀이 좋은데요^^
    저는 아마 2년정도는 기다려야 하나요^^
  • profile
    늘푸르게 2017.01.02 22:39
    화이팅입니다!!
  • profile
    포인트조아 2017.01.02 23:22
    수영못하신다니까 너무나 급친근감이 생깁니다 ㅎㅎ
    저도 수영못해요
    사진이 많아서 같이 여행하고 있는것같아요
  • profile
    늘푸르게 2017.01.03 05:36
    혼자 구명조끼입고 스노클링 하는데도 부끄럽지 않았습니다. ㅎㅎ
  • profile
    Alex 2017.01.03 03:03
    정말 발이 닿지 않으면 기겁을 하게 되죠~ㅎㅎ
    그 느낌 충분히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아~ 맑은 바다에서 스노클링 하는 기분 너무 좋을 것 같네요~
    여행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먹거리인데 보기만해도 배가 고파오네요 ㅎㅎ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은 늘 행복이죠^^
  • profile
    늘푸르게 2017.01.03 05:37
    스노클링이라는게 참 매력적이다는 걸 이번에 느꼈어요.

  1. 17댓글

    스노클링의 천국 아름다운 섬 코즈멜 6. 에필로그

    1. ATL 공항 체크인 역시 연말이라 주차장에 차가 많았어요. 가족들 먼저 공항에 드랍하고 주차하는데 애 좀 먹었습니다. 어찌 주차하고 체크인하러 왔더니, 와이프가 일반 체크인 줄에 서있더라고요. 줄이 무척 길었어요.  저는 습관적으로 Sky priorit...
    Date2017.01.02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7 Views140 file
    Read More
  2. 9댓글

    스노클링의 천국 아름다운 섬 코즈멜 5. Grand Park Royal Cozumel All inclusive

    짧았던 인터컨에서 2박을 마치고 파크로얄 호텔로 이동합니다. 택시비는 160페소였고요. 호텔에서 체크인할 때 첫 인상은  '아... 여긴 사람이 참 많다'  3시가  체크인 시간인데 1시 조금 넘어서 도착했던 것 같아요. 방이 아직 준비가 안되었다...
    Date2017.01.01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9 Views132 file
    Read More
  3. 15댓글

    스노클링의 천국 아름다운 섬 코즈멜 4. 인터컨티넨탈 코즈멜 스노클링, 레스토랑

    햇반컵반으로 아침 식사를 대충 마치고, 스노클링하러 출발!! 비가 오다 말다 했지만, 대부분 맑은 날씨였어요. 아래 사진에 보이는 스팟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마지막날 late checkout을 4시까지 해줘서 체크아웃 당일 오전에도 스노...
    Date2017.01.01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5 Views127 file
    Read More
  4. 13댓글

    Busan Park Hyatt

    2016년에 마지막 날입니다. 서른 넘어서부터는 내가 몇살인지 가끔 잊고 살때가 있죠 ㅋㅋ 한살 더 먹는 설움을 달래기 위해 사진정리를 하다가 짧은 후기하나 올려볼까 합니다. 6개월이나 지난 다 식어버린 부산여행후기입니다 ㅋㅋ 지인을 만나기 위한 목적...
    Date2016.12.31 Category잔소리 여행꾼 Byskj0891 Reply13 Views189
    Read More
  5. 17댓글

    스노클링의 천국 아름다운 섬 코즈멜 3. 인터컨티넨탈 코즈멜 이모저모

    아래 사진은 호텔 로비에서 입구를 바라본 사진입니다. 시원시원하니 좋더라고요. ^^ 체크인 데스크인데요. 체크인시 시원한 물수건이랑 웰컴드링크를 줍니다. 호텔 오는 동안 약간 더웠었는데 서비스가 좋았어요. ^^ 크리스마스라고 아기자...
    Date2016.12.31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7 Views131 file
    Read More
  6. 15댓글

    스노클링의 천국 아름다운 섬 코즈멜 2. 항공, 호텔, 택시, 셔틀

    0) 여행 인원 (6명) 성인 3, 어린이 2 (3,7세), infant 1  1) 항공: 델타 ATL-CZM 직항 (이코노미 + 퍼스트) 4인 (1인당 55,000 마일 + $75.66) +  1인 (65,000 마일 + $75.66) + infant ($195.66) 따로 발권한 이유는 이전 글 참조하세요.  2시간...
    Date2016.12.30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5 Views136 file
    Read More
  7. 19댓글

    스노클링의 천국 아름다운 섬 코즈멜 1. 프롤로그

    스쿠버다이빙과 스노클링의 천국... 휴양지와 관광지가 공존하는 코즈멜에서의 4박 5일 이야기를 곧 시작합니다.
    Date2016.12.28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9 Views186 file
    Read More
  8. 14댓글

    Hyatt Centric Fisherman's Wharf San Francisco 후기

    금년 마지막 글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 지난주 주말에 샌프란시스코로 1박 짧은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숙박권 이용겸 포켓몬 게임 즐길겸해서 다녀왔어요. 샌프란시스코에 하얏 계열 호텔이 세군데 있는데 체이스 하얏 연간 숙박권을 사용할수 있는 Cat4 호텔...
    Date2016.12.20 CategoryB.L.T By기돌 Reply14 Views197 file
    Read More
  9. 17댓글

    포인트 전환으로 IHG Spire Elite 달성: TYP -> Virgin Atlantic -> IHG

    (하얏이나 밥주는 힐튼에 비하면 별 매력없는) IHG 티어는 아래와 같습니다. Spire Elite라고 종종 아침 주는 곳도 있다고 하는데, 보통은 안 주고요. 업그레이드도 그저 높은 층이나 코너 방 정도로 해주는 것 같습니다. 한때 IHG 카드 사인업 보너...
    Date2016.12.20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7 Views211 file
    Read More
  10. 12댓글

    Grand Hyatt San Francisco Executive Suite 후기

    풍성한 추수감사절 연휴 잘 보내고 계시죠? 벌써 연말입니다. 시간 참 빨리 지나가네요... 땡스기빙 휴일에 샌프란시스코로 1박 짧은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블랙프라이데이에 혹시 건질만한 물건들이 있는지 확인해 보는것과 포켓몬고 게임을 제대...
    Date2016.11.25 CategoryB.L.T By기돌 Reply12 Views266 file
    Read More
  11. 15댓글

    대한항공 A380 일등석 간단 후기 2편: 집으로 돌아오는 길

    역시 막시님 후기에 묻어갑니다. ㅎㅎㅎ 막시님 후기 1 (2014, 코스모스윗),   막시님 후기 2 (2016, 코스모스윗2.0) 제가 탄 비행기는 한국 들어올때 탔던 A380 (코스모스윗)이었습니다. <그랜드하얏인천 라운지조식> 평범한 조식 구성인데, 깔끔...
    Date2016.11.22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5 Views353 file
    Read More
  12. 7댓글

    대한항공 A380 일등석 간단 후기 1편: 인천의 잠 못 이루는 밤

    미국 돌아가면 한동안 바쁠것 같아서 그랜드하얏인천에서 간단 후기 올립니다. 대한항공 일등석 자세한 후기는 막시님 글 참조해주세요. ^^  와이프에게 미안한 마음에 꼭두새벽에 집청소 열심히 하고, 공항으로 출발합니다. 카운터 체크인을 하는데, 줄...
    Date2016.11.20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7 Views374 file
    Read More
  13. 8댓글

    2주간 베트남 출장 2편 SPG Hotel 후기

    메르디앙 호텔 로비의 모습입니다. 출장 중 호텔은 호치민 사이공 강가에 있는 SPG LeMeridien과 Sheraton 다낭 Hyatt Regency 를 이용했어요~ 호치민 공항에 도착하니 생각보다는 후덥지근하지 않더군요~ 지금이 우기라서 그런지 비가 내렸어요~ 시원한 빗줄...
    Date2016.11.12 CategoryJUNMIJUALEX ByAlex Reply8 Views304 file
    Read More
  14. 11댓글

    2주간 베트남 출장 1편 출발 LAX -SGN

    10월 24일부터 11월 6일까지 베트남 2주간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흔히 베트남 하면 밀림을 떠올리지만 베트남 면적에서 숲의 비중은 37%에 불과합니다. 19세기 때만 해도 베트남의 대부분 지역은 밀림으로 덮여 있었으나 농경 목적의 개간이나 베트남 전...
    Date2016.11.11 CategoryJUNMIJUALEX ByAlex Reply11 Views310 file
    Read More
  15. 15댓글

    Hyatt Ziva Cancun

    지난주 하얏 지바 캔쿤에 다녀왔습니다. 역시 아이두명을 데리고 후기사진을 찍기란 힘들다는것을 또 한번 느꼈습니다, 밥나오면 먹기 바빠서 역쉬 음식 사진은 하나도 없습니다 ㅠㅠ  또 아이들 위주로 다녔기 때문에 사진도 아이들 위주로 찍었습니다.  ...
    Date2016.11.04 Category잔소리 여행꾼 Byskj0891 Reply15 Views355 file
    Read More
  16. 12댓글

    Eva / Cathay Pacific 발권후기 (SFO-TPE / TPE-HKG-SFO)

    몇일전에 북미-아시아 구간 EVA 항공 비즈니스 클래스가 많이 풀렸다는 소식이 있었고 아직도 유효한데요... http://onemileatatime.boardingarea.com/2016/10/30/eva-air-business-class-awards/ 에바항공은 검색해본적이 없어서 평소에 비즈니스 클래스 ...
    Date2016.10.31 CategoryB.L.T By기돌 Reply12 Views376 file
    Read More
  17. 5댓글

    흥미로운 델타 발권 (간단한 팁)

    연말에 코즈멜(CZM) 5인+infant 발권할 일이 있어서, 며칠 델타웹에서 시간을 보냈는데요. 아시는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저는 처음 알게된 사실도 있고 해서 간략하게 정리해봅니다. 1. 델타웹에서 좌석 상황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검색 결과나 비행...
    Date2016.10.30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5 Views446 file
    Read More
  18. 2댓글

    HYATT이 2017년부터 새로운 loyalty program인 World of Hyatt을 시행한다고 합니다.

    비교적 큰 변화가 하얏에 생긴다고 합니다. 새로운 로얄티 프로그램을 내년 3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하는데요... 하얏 공식 뉴스 링크 1. 첫번째 큰변화는 기존의 3단계 tier를 4단계로 확대 시키는 건데요...  Member - Platinum - Diamond 였던 엘리트 ...
    Date2016.10.27 CategoryB.L.T By기돌 Reply2 Views421 file
    Read More
  19. 2댓글

    미 서부여행 7박 9일 2970마일을 달리다!!! 3편

    아치스국립공원 캐피탈리프 국립공원 그리고 정말 아름다운 12번국도 유타 주와 콜로라도 주 경계에 위치한 모압 Moab 이라는 마을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관광 도시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우라늄 광산을 비롯해 광업이 발달해 있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
    Date2016.10.25 CategoryJUNMIJUALEX ByAlex Reply2 Views342 file
    Read More
  20. 6댓글

    미 서부여행 7박 9일 2970마일을 달리다!!! 2편

    3일차 글렌캐년 댐과 앤톨로프 캐년 그리고 인디언의 성지 모뉴먼트 밸리입니다. 1956년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백악관에 있는 그의 집무실에서 원격발파버튼을 눌러 기공된 것으로 유명합니다. 글렌캐년 댐의 바로 앞쪽에 건설된 글렌캐년 브리지는 너비 약 1...
    Date2016.10.24 CategoryJUNMIJUALEX ByAlex Reply6 Views30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lh blank rh
설문조사 종료일: 2017-02-06
blank
A : 1월 설문조사 테스트
blank
lb blank rb


Moxie 게시판

Credit Cards

Moxie 여행기

Senior Bloggers

MEMBER LOGIN
Transform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