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조회 수 1823 추천 수 0 댓글 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번 파리 여행에서 뒤에 2박했던 Park Hyatt Paris Vendome 의 리뷰입니다. 


PB040777.JPG

저녁시간에 호텔에 들어오는데 보였던 호텔의 입구 모습을 한번 잡아봤어요. 


작년 언제인가부터 파리에 가야겠다는 생각에... 

체이스 은행 발행 하얏 비자카드의 사인업 보너스가 숙박권 2장이 아닌 4만포인트로 바뀌기 바로전에, 

와이프 계좌로 신청해서 받고 이전부터 준비하고 있던 숙박이였습니다. (이곳에 2박을 자려면 6만포인트가 필요하죠)


예약 주요사항

     도시    

       호텔          

       호텔 체인       

            예약방/방번호*             

   사용 포인트/가격**   

   숙박시 Tier    

Paris, France     

 Park Hyatt Vendome         

 Hyatt

Park Queen/521

 무료 숙박권 2장     


Explorist***


* 예약할때 Park Queen방으로 예약을 했고요. 방은 Deluxe King으로 받은듯 한데, 생각보다 넓었습니다. 

** 하얏 크레딧카드 사인업 보너스로 받은 숙박권 2장을 이용했습니다. 체크아웃할때에 City Tax인지, 2인에 거의 20유로 더 내고 나왔습니다. 

***저는 Explorist이고, 예약을 한 와이프는 Discoverist인데, 제가 하얏 GP센터에 전화해서 체크인 전에 저의 티어와 기념일 여행의 정보(!!)를 사전에 알려주었습니다. 


숙박한 방의 가격

Screen Shot 2017-11-20 at 1.01.50 AM.png

현금으로 예약하면...

1박에 1,200유로 하는 방이예요. 

숙박권의 리뎀션으로는 꽤 좋게 사용한듯 합니다. 


입구

PB040564.JPG

그냥 이렇게 길 가운데 있어요. 

주변에 명품점들이 줄줄이 있습니다. 

멀리서 보면 호텔 입구를 찾기가 쉽지가 않아요. 


PB040565.JPG

저희는 전날 있었던 Hyatt Regency Etoile에서 우버로 이동했는데, 호텔 앞에서부터 엄청난 서비스가 이어지더라구요. 


체크인

PB040827.JPG

체크인 데스크입니다. 

입구에서 들어오면 컨시어지 데스크가 먼저 있고, 곧장 들어오면 위의 체크인 데스크가 있어요.

아무도 없었던건 아니고요. 그냥 잠시 비어있는 순간에 제가 찍었습니다. ㅋ

호텔에 11시쯤 왔더니 방이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고, 2시가 넘어서 준비된다고 하였습니다. 

체크인은 먼저하고 나중에 방 키를 받으러 오라고 했어요. (방이 준비가 되면 이메일 보내준다고 했는데, 그런 이메일은 안왔습니다. ㅋ)

그러면서, 로비 카페에서 뭐 필요한것 주문해서 먹으라고 안내해 주었고, 카페 직원한테 다 얘기를 해 놓고 갔습니다. :)


로비

PB040822.JPG

이곳이 입구에서 들어와서 컨시어지에서 보이는 로비의 모습입니다. 


PB040823.JPG

방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PB040828.JPG

엘리베이터 앞에있는 의자


PB040554.JPG

카페 벽에 붙어있는 작품


PB040555.JPG

여기가 로비 카페이구요. 


PB040556.JPG

여기는 조식을 먹는 식당인듯 했어요. 

저 멀리 보이는 곳이 조식 버페가 있는데구요. 


저희 가방은 벨멘이 가져갔고, 체크인까지는 약 3시간이 남아서... 

체크인시에 직원이 안내해준 카페에서 커피한잔 하기로 합니다. 


PB040557.JPG

카푸치노 두잔 주문했어요. 


PB040558.JPG

커피와 같이 먹을 조그만 빵도 주고요. 


PB040559.JPG

이렇게 약 30분동안 커피한잔과 벌써 이틀동안 돌아다녔던 파리에 대한 얘기도 하고, 

앞으로 뭘 할것인가 얘기도 하는 잠시 휴식시간을 가졌습니다. 

다 마시고나서 돈을 내려고 하는데, 방을 기다리느라 여기에 온것이라서 모두 Comp 처리해 주었다고 하네요. 

아이고 좋아라!! 카푸치노 한잔에 13유로 하던데 말이죠!! ㅋㅋ

이렇게 하고서, 방을 받기전에 나가서 점심도 먹고 몽마르트 언덕도 다녀오고 그랬어요. 

저녁 식사를 하기전에 호텔로 돌아와서 체크인 했던 방의 키를 받고 방으로 올라갔습니다. 


Room

PB040830.JPG

5층에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면 보이는 복도


PB040831.JPG

호텔의 여러곳에, 그리고 방에도 이렇게 장식이 되어있어요. 


PB040834.JPG

보통 예전의 경험으로는...

배정받은 방번호가 벽에 있을때는 스윗인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김칫국이였습니다. ㅎㅎㅎㅎㅎ


PB040835.JPG

디럭스 킹베드 방, 521호의 입구


PB040779.JPG

그런데 방이 아주 훌륭합니다. 

물론 지난 2일간 좀 작은 방에 있다가 오긴 했는데, 이곳은 여러가지가 여유가 있어 보입니다. 

신경써서 만들어 놓은 여러가지 흔적이 보이고요. 


PB040805.JPG

침대에 놓여있는 환영의 인사말~


PB040812.JPG

뭐 더 큰방들이 보이긴 하는데, 호텔에서 나름 신경써 준듯해서 괜찮아요. 


PB040813.JPG

침대옆에 있던 필기도구, 시계


PB040810.JPG

호텔 룸키에도 칩을 넣어놨어요. 

(이것 저만 모르던 것인가요?) 


PB040780.JPG

기념일 여행인것을 알려줬더니, 방에 샴페인과 초컬릿, 그리고 편지를 넣어주었습니다. 

언제 넣어주었는지 얼음은 다 녹아서, 저녁 먹으러 나가면서 얼음 다시 채워달라고 했고요. 

오전에 맞겨놓았던 저희 가방 두개가 아직도 방에 없길래 전화를 했더니.. 찾아서 가져다 주겠다고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이날 점심을 맛있는것을 먹고와서, 저녁은 간단히 일식 라면을 먹으러 갔기에 다행이지..

만약에 옷 잘입고 가려고 예약해 놨으면 문제 될 뻔 했어요. 옷이 없어서~ㅋ


PB050844.JPG

방에 있는 금고와 비상시 사용하라는 Flash lantern


PB050841.JPG

네스프레소 머신이 있고요. 

캡슐이 6개씩 있는데, 하루에 2잔씩 마셨는데, 챠지하지는 않았습니다. 


Bathroom

화장실을 한번 가 보지요~

PB040789.JPG

왼쪽에 불이 꺼져있는 곳이 변기가 있는 곳이고요. 

비데가 여기는 변기에 붙어 있습니다. (지난번 밀라노 파크하얏 리뷰 보신 분들은 이게 무슨말인지 기억하실거예요)

욕조가 있고, 샤워실이 같이 있어요. 고급스러워요. 


PB040790.JPG

샤워기 앞에 세면대가 하나 더 있는게 인상적이였고요. 


PB040786.JPG

화장실 세면대 있는곳에 이렇게 되어있어요. 

우산이 있고, bath robe이 있고, 오른쪽에 있는 버튼들이 창문 밖에 있는 자동 블라인드 작동 스위치 입니다. 


PB040816.JPG

슬리퍼와 샤핑백

샤핑백은 (지난번 밀라노와 같이) 가져왔고요. 

슬리퍼는 생각보다 너무 후져서!!! 그냥 방에서 신다가 두고 왔어요. 

슬리퍼는 St Regis 슬리퍼가 훨씬 좋습니다. ㅎㅎ


PB040837.JPG

세면기 옆에 있는 여러가지...

여기에 보이는 "5 rue de la Paix" 브랜드에 비누냄새가 너무 좋아서, 샘플로 안쓴것을 하나 가져왔는데요. 

좀 더 사서 써 봐야겠어요. 향기가 너무 좋습니다. :)


PB040840.JPG

화장실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참 좋습니다. :)

View

PB040818.JPG

저번에 @드리머님께서 뱅돔에서 뷰가 뭐 좋고... 그러셨는데. ㅋㅋㅋ

저희가 받은 뷰는 가운데를 보는 이런 뷰였어요. 

(지난 2일간 먼저 호텔에서 에펠탑 질리게 보다가 와서 괜찮았어요. ㅋ)


교통

우버도 타고, 버스도 타고서 오페라를 거쳐서 걸어오기도 하고 했는데 불편한점은 없었어요. 

번화가 바로 앞이라서 여러가지 좋은점이 많이 있긴 했습니다. 


서비스

이곳 뱅돔 호텔에서 저희가 받은 서비스를 좀 설명해 볼게요. 

위에 언급했듯이..

체크인시에 방이 준비 안되어서, 로비 카페에서 두명이 마신 커피를 웨이브 해 주었고요. 

2일동안 마셨던 네스프레소 캡슐을 빼주었습니다. 

그 외에 받았던 서비스..


PB040807.JPG

첫날 방에 들어갔더니 이렇게 준비해 주었습니다. 

결혼 기념일 축하한다는 메세지와 함께 샴페인을 준비해 주었어요. 

좋네요. 


PB040800.JPG

무슨 샴페인인지 사진도 찍어보고..

늦게 들어왔더니 얼음이 다 녹아있어서, 저녁 먹으러 나가면서 얼음을 좀 바꿔달라고 하고 나갔습니다. :)


PB040796.JPG

샴페인과 같이 준 초컬렛인데요.

이게요.. 맛이 대박이예요. 


PB040797.JPG

사진이 어찌 이렇게 나왔는지..ㅠㅠ

보통 저와 와이프가 뭐를 같이 먹으면 비율이 6:4정도로 제가 더 먹는데요. (그러니 살이 찌지)

이 초컬릿은 와이프가 저보다 더 먹었습니다. 제가 배가 불렀던게 아니고.. 더 먹으려 했더니 벌써 다 먹었더라구요. ㅋㅋㅋ


PB040836.JPG

암튼 이곳 파크하얏에서 첫밤은 이렇게 맛있는 샴페인, 초컬릿과 함께 잘 지냈어요


PB051162.JPG

왜 또 같은 사진을???

그게 아니예요. 

2번째날 밤에, 누가 문을 두드리더니...

샴페인을 또 가져왔습니다. ㅎㅎㅎ

(생각엔.. 첫날은 웰컴 어메니티.. 둘째날은 기념일 선물?)


PB051163.JPG

저는 잘못 가져온줄 알았는데, 엽서에 쓰인건 우리 이름이고요. 

제대로 주인을 찾아왔네요. 

이틀동안에 샴페인 두병을 마시고 나왔습니다. 

두번째날은 초컬릿은 안 줬습니다. ㅎㅎㅎ


Concierge

PB040820.JPG

컨시어지의 모습이예요. 

이튿날 컨시어지의 도움을 받아서 저녁 예약을 했는데요. 

원래는 이 호텔 1층에 있는 Pur에서 식사를 하려고 했는데, 

인당 275유로라는 가격에, (맛은 있겠지만 비싸다는 생각에) 다른곳으로 알아보게 되었어요. 


이날 컨시어지에 일하던 "Gil"이라는 친구가 예약을 도와주었습니다. 

세곳의 식당을 추천해주고, 각각의 식당의 특징을 설명해 주고, 가격대도 설명을 해주고 그래서, 제가 한곳을 선택했고요. 

예약을 해 주었어요. 


예약시간에 맞춰서 와이프와 내려갔는데, 컨시어지에서 호텔에서 준비된 차를 타고 가라고, This ride is on us 이러면서...


IMG_2445.jpg

이 차를 타고가게 해 주었어요. (식당에 도착해서 사진 한장)

결국엔 원래 타고가려던 우버의 예상 가격보다 이차량 기사의 팁이 더 나왔지만...ㅋㅋㅋ

그래도 결혼 기념일에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는 너무 좋았던 서비스로 기억에 남게 될것 같아요. 

솔직히 좀 감동하게 된 상황이 되었어요. 


Happenings

이 호텔에 도착한날, 오전에 와서 체크인을 하고 방이 준비가 안되어서 저희 짐을 맞기고 나갔다고 했잖아요?

저녁에 식사하러 나가기 전에 방에 들어왔는데, 저희 가방 두개를 안가져다 주는거예요. 

게스트 서비스에 전화했더니, 웬일로 수퍼바이져가 전화를 받아요. 

상황을 얘기하고, 저녁을 먹고 들어왔습니다. 물론 그 사이에 샴페인 얼음 교체와 함께, 가방을 방에 넣어 놓겠다고 얘기해 주었고요. 


저녁을 먹고 왔는데.. 아직도 가방이 없네요? 

또 전화합니다. ㅎ

같은 사람이 또 전화를 받았는데, 막 당황해 하면서.. 빨리 찾아서 보내겠다고 했어요, 

약 10분후에 가방은 왔고요. 그래도 그냥 보내기 그래서, 가져온 직원에게 팁도 줬지요. 


약 5분후에 아까 그 게스트 서비스 수퍼바이져가 방으로 전화를 합니다. 

미안하다고 막 여러가지 얘기하더니, 15,000 포인트 넣어준다고 했어요. 

저는 그냥 괜찮다고, 그럴수도 있다고 했는데 말이죠. 


파리를 떠나는날 체크아웃을 하는데, 예약에 메모가 되어있었나봐요. 

저와 통화하던 그 수퍼바이져가 직접 나오셨습니다. ㅎㅎㅎ

정중하게 또 한번 사과를 하셨어요. 

그러면서 고맙다고 하시고 또 오라고 하시네요. 


여행중에 이런일은 수없이 많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만, 

이런 상황 발생시에 대처하는 방법이 상당히 수준급이였어요. 

포인트를 바로 줘서 하는 말이 아니고요. 

이 수퍼바이져의 태도가 일년에 100박을 넘게하는 저에게도 참 정중하고, 진실되게 받아졌습니다. 그러기 쉽지 않을텐데 말이죠. 

여러가지로 고마웠습니다. 


글을 마치며..

이번에는 결혼 기념일에 맞춰서 여행을 계획했는데, 이곳에 가 본것을 정말 잘 했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파크하얏의 격도 참 좋았고요. 저희에게 해 준 서비스가 너무나 좋았어요. 

여러번의 WOW 할 수 있는 경험을 만들어 준 아주 좋은 호텔로 기억에 남을것 같아요. 


이제는 숙박권을 사인업 보너스로 주는일이 없기에, 

하루에 3만포인트 아니면, 현금으로 하룻밤에 약 1,000유로정도 주고 가셔야 하는 호텔인데요. 

중요한 날일때는 미리 준비하셔서 가보시라고 꼭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아, 작년에 다녀왔던 밀라노 파크하얏 리뷰도 한번 보시고요. 어디가 더 좋은가 한번 생각해 보셔도 좋습니다. 

[호텔 리포트] Park Hyatt Milan - Milan, Italy

물론 작년에는 제가 하얏 다이아몬드 회원이였고요. 이번에는 디스커버리스트인 와이프 어카운드로 예약을 걸고 결혼기념일에 다녀온 여행이라 두경우가 좀 다르지만, 호텔의 비교는 가능하실거예요. 

댓글로 어디가 더 좋은지 알려주세요~ 


게시판에 @Alex님께서 엘에이에 새로 생기는 파크하얏 소식을 전해주셨는데요. 

제가 가볼 다음 파크하얏은, 2018년 3월에 이스탄불에 있는 파크하얏에 한번 가 볼까 준비하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 profile
    홍홍홍 2017.11.20 10:08
    하얏 2박이 없어져서 이곳은 진정 꿈에나마 그릴 호텔이 되겠네요... 눈으로나마 호텔구경 잘했습니다 ㅠㅠㅠㅠ 그나저나 막시님은 항상 extra point 에 운이 따르시네요~~
  • profile
    Moxie 2017.11.20 19:14
    숙박권이 없어도 일박에 3만에 가신다고 하고, 조금의 티어가 뒷받침이 된다면 좋은 경험 하실수 있으실것 같아요.
    저는 글로벌리스트 되고서 한번 더 가려고요. (조식 사진 찍어와야죠. ㅋㅋ)
    모르겠어요. 포인트 주는건, 요즘에 자꾸 그런일이 생기는데.. 제가 막 뭐라고 하는거 아니거든요. 그런데 그냥 주네요. ㅎㅎ
    프로필에 써 놨나봐요. "이넘은 무슨일 생기면 포인트 주면 좋아한다.. 그리고 물은 꼭 줘라~!!"ㅋㅋ
  • ?
    달또 2017.11.20 15:49
    저도 이번에 햐얏 4 free nights를 하얏 방돔에서 쓰려고 했었는데, 방음이 잘 안된다는 리뷰를 보고 나서 마요르카 예약하는 데 썼어요. 역시 가격 측면에서는 하얏 방돔이 압권이네요 ^^ 리뷰 감사해요~
  • profile
    Moxie 2017.11.20 19:15
    마요르카도 좋다고 여기저기 리뷰가 많더라구요.
    방음은 저희가 있을때는 잘 모르겠었고요. 오히려 Etoile이 방음이 잘 안되더라구요.
    그건 어느방에 가는거와, 그리고 그날 옆방에 누가 있느냐가 많이 작용을 하는듯 합니다.
  • profile
    드리머 2017.11.20 21:44

    마요르카 언제 가세요? 전 내년 여름에 가는데 ... 저보다 일찍 가시면 주변 맛집들 후기 부탁드려요. ^^

  • ?
    달또 2017.11.22 00:13
    저는 내년 5월에 갑니다 ㅎ
  • profile
    드리머 2017.11.20 21:43

    방돔 ... 사진만 봐도 좋네요. ^^ 저는 2박 숙박권 쓰고 4박은 포인트로 총 6박을 했는데 ... 그때 다야라 조식, 아이한테 준 선물, 서비스 등 너무 좋아서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사진 찾아보니까 435 호에서 숙박했는데 ... 뷰가 막 좋고 그런거는 아니지만 막시님 방 지도상 "Paix" 라고 써 있는데 있었네요 ㅎㅎ). 저도 올 6월에 하얏 카드 2장 신청해서 숙박권 4장으로 내년에 또 갈까 하다 평민이라 ㅠㅠ 그냥 올인클에서 쓰기로 했어요.

  • profile
    Moxie 2017.11.22 09:50
    서비스는 정말 잘해주는듯 합니다. 435호는 반대쪽이였나봐요.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면 왼쪽으로~
    올인클을 한번 가봐야 할텐데, 캔쿤같은데서 쓰면, 멕시코 동네 체험을 못해서 별로 재미가 없을것 같기도 하고요.
    저는 이제 숙박권은 다 썼고, 포인트로 가야죠. 티어를 내세워서~ㅋ
  • profile
    포조동 2017.11.21 13:22
    역시 방돔!!
    저도 하얏 카드 무료 이박 생기면 여기 갈려고 했는데, 없어져서...ㅠ.ㅠ
    전 저 식당이 맘에 드네요...아..가고 싶어요
  • profile
    Moxie 2017.11.22 09:50
    포인트로 가세요. 그렇게 비싸지 않아요. 1박에 3만이면 가니까, 카드 하시고 유알 보태셔서 가시면 되죠~ ^^
  • profile
    늘푸르게 2017.11.22 15:36
    사진이 고퀄이네요. 하얏 방돔 서비스 최고네요.
    저희도 언젠가 가게된다면 여기로!!
  • profile
    Moxie 2017.11.22 18:12
    호텔의 서비스가 따라올수가 없는곳 같아요.
    이메일로 연락왔길레, 리뷰 잘 해서 보내줬어요. :)
  • profile
    잔소리여행꾼 2017.11.23 15:55
    역시 파크하얏!! 절대 실망을 주지 않아요 ㅋㅋ 저도 그기분 알아요 순간순간 와우를 외치게 만드는 서비스 ㅋㅋ 안다즈 스캇데일에서도 느끼고 왔습니다
  • profile
    Moxie 2017.11.23 20:04
    scottsdale Andaz!! 좋아보이던데요?
  • profile
    잔소리여행꾼 2017.11.23 22:37
    내일은 뉴욕갑니다~ 갔다와서 후기 정리할게요~
  • profile
    Moxie 2017.11.23 22:45
    집엔 도대체 언제 계시나요? 요즘에 불 붙으셨어요!!! ㅋㅋ @@
  • profile
    잔소리여행꾼 2017.11.24 20:07
    그러게요~ 일주일내내 집에 없네요~ 지금 하얏 져지 시티에 있습니다 ㅋㅋㅋ

  1. 공지

    2018년 Fly with Moxie 고국방문 지원 프로젝트

    [2018년 6월 3일 업데이트] 2018년 Fly with Moxie 고국 방문 지원 프로젝트에서, FM 날개 제 4호로 Lawrenceville, GA에 거주하시는 Ms. Cho님을 선정 되셨습니다. 모든 서류를 다 받고, 발권 절차를 모두 마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른 글에 올...
    Date2018.02.12 Category기타 ByMoxie Reply13 Views4122 file
    read more
  2. 4댓글

    체이스, 대한항공, 그리고 UR Points - 변경되는것과 해야할것들

    안녕하세요, Moxie 입니다. 지난 14일에 나온 소식으로 여러분들 많이 놀라셨지요? ㅎㅎ 아마도 최근 나왔던 각종 소식/소문중에 으뜸으로 꼽을수 있는 놀라운 발표가 나왔습니다. 8월 25일부터 체이스 UR 포인트를 대한항공으로 전환할수가 없습...
    Date2018.08.20 Category포인트/마일 ByMoxie Reply4 Views95 newfile
    Read More
  3. 10댓글

    요즘에 신청하면 좋은 카드 오퍼 (2018년 8월)

    2018년 8월 현재 신청하면 좋은 카드 오퍼를 정리해 봤습니다. 조만간 종료되는 한정오퍼 카드들이 있으니까, 각자 그동안 신청하셨던 카드, 앞으로 하실 카드들을 한번 같이 돌아보고 계획하실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기존의 카드들도 생각보다 좋은 ...
    Date2018.08.13 Category크레딧카드 ByMoxie Reply10 Views548 file
    Read More
  4. 6댓글

    [호텔 리포트] Hyatt Regency Coral Gables Review - 코랄 게이블스 하얏 리젠시 숙박 리뷰

    지난 주말에 마이애미로 주말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그 전주에도 여행을 다녀왔는데, 그 내용들은 차차 정리하도록 하고요. 오늘은 이번에 마이애미 주변 코랄게이블에 있는 하얏 리젠시 호텔 숙박 리뷰를 좀 적어볼까 해요. Hyatt Regency Coral Gables ...
    Date2018.08.12 Category호텔 ByMoxie Reply6 Views170 file
    Read More
  5. 15댓글

    Moxie의 시카고 맛집 #4 - 일본마켓 푸드코트 Mitsuwa Marketplace

    안녕하세요, Moxie입니다. 오랜만에 맛집기행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늘은 제가 자주가는 시카고 서버브에 있는 시카고에서 즐겨보는 일본 푸드코드와 마켓음식을 즐길수 있는 곳으로 가볼게요. 그 전에 그동안 시카고 맛집을 하나하나 기록해오고 ...
    Date2018.07.25 Category맛집 ByMoxie Reply15 Views363 file
    Read More
  6. 10댓글

    Amex Biz Platinum Targeted Spending Offer

    금요일에 아멕스에서 이메일이 하나 왔습니다. 모두에게 주는것 같지는 않은 타겟 스펜딩 오퍼인데요. 아멕스 비지니스 플래티넘 카드를 소지한 회원들에게 일부 보내어진듯 합니다. 현재 다른카드 스펜딩 쓰느라고 바쁜데... ㅠㅠ 그래도 나름 괜...
    Date2018.07.22 Category크레딧카드 ByMoxie Reply10 Views371 file
    Read More
  7. 5댓글

    Moxie의 2018년 전반기 항공, 호텔, 카드 개인 결산

    2018년 6개월이 정말 빨리 지나갔습니다. 예년과 다름없이 올해 전반기에도 나름 열심히 다녀봤는데요. 일년에 반이 지나가는 시점에서 중간결산 한번하고 갈까 해요. 이렇게 남겨놓으면 제 개인의 기록도 될것 같습니다. 항공, 호텔, 크레딧카드 ...
    Date2018.07.17 Category기타 ByMoxie Reply5 Views488 file
    Read More
  8. 15댓글

    알아두면 좋은 각 은행별 크레딧 카드 신청 룰

    안녕하세요, Moxie 입니다. 지난 한주 동안은 하는 일이 바빠서 이제야 글을 좀 써 보네요. ㅋ 오늘 포스팅은 좋은 여행을 위한 포인트를 적립하는 수단중에 하나인, 크레딧 카드 신청에 대한 각 은행의 신청 룰을 정리해 봤습니다. 이미 많이 ...
    Date2018.07.15 ByMoxie Reply15 Views473 file
    Read More
  9. 6댓글

    Moxie의 항공 발권 Best 7

    안녕하세요, Moxie입니다. 오늘 포스팅은, 지난 몇년동안 제가 실제 포인트로 탑승했던 비행경험을 바탕으로 Moxie의 항공 발권 Best 7을 여러분께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이 글의 베스트 7 방법 외에 더 좋고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는 발권들...
    Date2018.07.08 Category항공 ByMoxie Reply6 Views657 file
    Read More
  10. 6댓글

    시애틀 공항에서 수하물 맡길수 있는 곳 - Baggage Storage by Smarte Carte

    제 여행후기중에 제일 첫글, 알라스카로 가는 길 여행 후기에 질문을 주신 분이 계셔서 제가 좀 찾아봤습니다. https://flywithmoxie.com/trip_report/2954 시애틀 공항에서 수하물을 맡길수 있는 곳이 있는가.. 가 질문이셨는데요. SEA 공항 웹사이...
    Date2018.07.02 Category여행 ByMoxie Reply6 Views382 file
    Read More
  11. 24댓글

    Cayman Island - 새로운 여행지 소개하려다가 하게된 Moxie의 주말여행 발권/예약 정리

    주말중에 제 노트에 있는 여러곳의 가고싶은 여행지를 둘러보다가 이곳이 눈에 띄였습니다. 제 노트에 있는 여행지들은 제가 직접 가보지 못할지는 모르지만... 싸이트 어딘가에 꼭 가보면 좋은 여행지로 소개를 해드리려는 그런 곳들이 대부분 적혀있는데...
    Date2018.07.01 Category여행 ByMoxie Reply24 Views594 file
    Read More
  12. 2댓글

    Moxie의 멤피스 맛집 #3 - Central BBQ

    오늘은 오랜만에 테네시 멤피스 맛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제가 거주하는 아틀란타와 가까워서 꽤 자주가는 곳중에 한곳이 이곳 멤피스인데요. 맛있는 음식점도 많고, 얼마전부터 계속하고 있는 다운타운 개발로 인해서 계속 좋아지고 있는곳이 멤피스인듯 ...
    Date2018.06.30 Category맛집 ByMoxie Reply2 Views311 file
    Read More
  13. 11댓글

    8월부터 실행되는 새로운 메리엇/SPG 어워드 챠트 발표

    메리엇/SPG 합병에 따른 올 8월부터 실행되는 새로운 어워드 챠트가 나왔습니다. 아래 메리엇 링크를 보시면, 약 6,500개 호텔의 새로운 카테고리와 포인트 리뎀션을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https://points-redemption.marriott.com/category-change ...
    Date2018.06.28 Category호텔 ByMoxie Reply11 Views710 file
    Read More
  14. 2댓글

    아멕스 카드 신청시 - 사인업 보너스 해당 여부 미리 확인하는 Tool

    얼마전부터 아멕스에서 카드 신청시에 마지막 신청서 접수 바로전에 신청자가 "해당카드의 사인업 보너스를 받을수 있는가" eligibility를 확인해 주는 Tool이 생겼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요즘엔 저도 카드 신청을 별로 하지 않고 있어서 확인할 길이...
    Date2018.06.23 Category크레딧카드 ByMoxie Reply2 Views529 file
    Read More
  15. 2댓글

    Moxie의 2018년 일등석 탑승기 #9 - Turkish Airlines IST-FRA A330-200 Business Class

    2018년 ANA RTW 발권으로 다녔던 비행중에 이스탄불에서 프랑크 푸르트 구간을 분리발권을 했었습니다. 오늘은 그 구간에서 탔던 터키항공 A330-200 비지니스석 탑승 리뷰를 보시겠는데요. 일단 발권은 United Airlines 25,000마일로 편도구간을 했습니다....
    Date2018.06.22 Category항공 ByMoxie Reply2 Views589 file
    Read More
  16. 3댓글

    Turkish Airlines Business Lounge in IST Airport Reveiw - 이스탄불 공항 터키항공 비지니스 라운지 리뷰

    이번에 다녀왔던 ANA RTW 일정중에서 이스탄불에서 프랑크푸르트로 이동하면서 가 봤던.. 정말 멋진 이스탄불 공항 터키항공 비지니스 라운지 (CIP Lounge) 리뷰를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이 라운지는 2015년에 @기돌님께서 몰디브 가시는 길에 무려 6시...
    Date2018.06.21 Category여행 ByMoxie Reply3 Views517 file
    Read More
  17. 24댓글

    도대체 어떤 잉크 카드가 나한테 맞는 잉크 카드인가요?

    오늘은 요즘에 최고의 사인업 보너스를 제공하는 체이스의 비지니스 카드 세장을 한번 비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보시는 세장의 카드가 모두 Small Business를 하시는 분들께 아주 좋은 옵션들을 여러가지 가지고 있는데요. 이 삼총사 세장을 다 가...
    Date2018.06.20 Category크레딧카드 ByMoxie Reply24 Views619 file
    Read More
  18. 2댓글

    Moxie의 2018년 이스탄불 맛집기행 2편 - 탁심광장(Taksim Square), Nisantasi Baskose

    Moxie의 이스탄불 맛집 2편에 왔습니다. 이번 2편에서는 Taksim Square와 그로부터 연결되는 이스티크랄 거리에 있는 식당도 나오고요. 숙박 호텔, 파크하얏에서 추천해 주었던 식당도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4. Taksim Square - 이스티크랄 거리 ...
    Date2018.06.18 Category맛집 ByMoxie Reply2 Views540 file
    Read More
  19. 2댓글

    Moxie의 2018년 이스탄불 맛집기행 1편 - Balik Ekmek, Grand Bazaar, 군밤 장수

    ANA RTW로 처음 가본 이스탄불에서 다니면서 먹었던 맛집들을 모아봤습니다. 평상시에 많이 접하는 음식들이 아니긴 한데, 또 다니면서 먹어보니까 맛이 괜찮았어요. 물론 이스탄불에 가기전에 웹에서 조금의 정보를 알고가긴 했습니다. 숙박했던 파...
    Date2018.06.18 Category맛집 ByMoxie Reply2 Views472 file
    Read More
  20. 8댓글

    이 카드가 아직 없다면 꼭 해야할 호텔카드 일곱장

    오늘 글은 "지금 나한테 이 카드가 없으면 꼭 해야할 호텔카드 일곱장" 를 정리해 봤습니다. 보통 우리는 크레딧 카드의 사인업 보너스로 비행기를 탄다고 준비를 하는데요. 그러시는 주변분들께 제가 늘 물어보는 질문이 있습니다. "마일리지로 ...
    Date2018.06.17 Category크레딧카드 ByMoxie Reply8 Views817 file
    Read More
  21. 2댓글

    [호텔 리포트] Park Hyatt Istanbul Macka Palas Hotel Review - 이스탄불 파크 하얏 호텔 숙박 리뷰

    이번에 ANA RTW 가면서 유럽의 첫 목적지를 이스탄불로 잡았습니다. 이곳에 있는 호텔들을 검색하다가 찾아내고 숙박하게 된 Park Hyatt Istanbul Macka Palas 입니다. 같은곳 (50미터 앞)에 St. Regis Istanbul이 있었는데, 아무래도 SPG 포인트 2만을 ...
    Date2018.06.16 Category호텔 ByMoxie Reply2 Views57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mstore
lh blank rh
설문조사 종료일: 2017-10-31
blank
[10월 설문] 한국 방문시, 가장 여행 가보고 싶은 주변 국가는 어디인가요? (30)
1 일본
  bar 12 (40%)
2 중국
  0 (0%)
3 베트남
  bar 1 (3%)
4 싱가폴
  bar 4 (13%)
5 홍콩
  bar 6 (20%)
6 태국
  bar 4 (13%)
7 필리핀
  bar 1 (3%)
8 인도네시아
  bar 2 (6%)
9 기타
  0 (0%)
blank
lb blank rb

Moxie 게시판

Credit Cards

Moxie 여행기

Senior Bloggers

MEMBER LOGIN
Transform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