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Team

Senior Blogger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zcanyon.jpg

애리조나 주 북부에 있는 거대한 협곡!!세계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대협곡 중 하나입니다.


20억 년 전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그랜드 캐년의 기원은 지금으로부터 약 7000만 년 전, 이 일대를 포함한 넓은 지역이 지구의 지각 변동에 의해 카이밥 융기를 형성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약 4000만 년 전, 콜로라도 강에 의한 침식이 진행되어 약 200만 년 전쯤에 현재와 같은 모습이 되었다고하죠.
지금도 침식은 진행되고 있고, 평균 깊이는 약 1500 m, 가장 깊은 곳은 1800 m, 길이는 447 km, 폭은 6 km에서 최대 30 km에 이른다고 하니 정말 웅장하다고 표현할 수 있겠어요.


그랜드 캐년의 자연보호에는 역대 미국 대통령 중 윌리엄 해리슨(William Harrison)과 디오도르 루스벨트(Theodore Roosevelt) 그리고 우드로우 윌슨(Woodrow Wilson)에 의해 주도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1919년 2월26일 민족 자결주의를 외쳐 유명해진 미 28대 우드로우 윌슨 대통령에 의해 125만 에이커에 달하는 이 지역 일대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미연방 정부의 관리와 보호 속에 있게 됩니다.


AzImage.jpg

강물의 침식작용과 바람의 풍화작용으로 부드러운 암석이 마모되면서 만들어지는 그랜드 캐년은 지금도 지질학자들의 연구 대상이라고 하니 자연의 신비함과 위대함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것 같네요


후버댐을 경유하고 그랜드 캐년으로 바로 출발하기로 합니다.

정말 평생 한번 오기도 힘들기 때문에 그랜드캐년 가는 길에 오트맨이라는 도시를 경유해서 가기로 합니다.


Azmap6.JPG


킹맨에서 오트맨까지는 40여분 정도가 소요됩니다.


Az20131021_101217.jpg


오트맨은  히스토릭 루트(66번) 선상에 있는 폐광촌으로 모하비 사막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66번 도로(Historic Route 66·1926~1970)


66번 도로는 시카고 미시간에서 시작해 8개 주를 거쳐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에 이르는 2,448여마일(3,940km) 대륙횡단하는 최초의 도로입니다.


‘마더로드’(Mother Road), ‘메인 스트릿’(Main Street), ‘블러디 66’(Bloody 66) 등으로 불리며 ‘길’ 자체의 대명사란 의미로 ‘더 루트’(The Route)라 불릴 만큼 미국인에게 가장 사랑 받는 도로입니다.
 
1926년에 개통된 미국 최초로 동서를 잇는 도로이나 고속도로가 생겨나면서 이제는 ‘히스토릭 루트 66’이란 이름으로 남겨진 채 지도상에도 표시되지 않는 도로가 되었지만 대공황 이후 수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시작을 위해 이 길을 따라 서부로 이동했습니다.
역사적인 의미가 크고 엘비스 프레슬리, 냉킷 콜, 폴 앵카, 밥 딜런, 척 베리 등 수 많은 가수들이 이 길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할 만큼 66번 도로는 여전히 특별하다고 할 수 있죠


문화, 예술,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일리노이, 미주리, 캔사스, 오클라호마, 텍사스, 뉴멕시코, 애리조나주 등 7개 주에서 문화유산으로 지정됐고, 캘리포니아주는 문화유산 지정 추진단계에 있다고 합니다.


오늘날 66번 길이 가장 잘 보존되어 있는 구간은 애리조나주에 남아 있는 오리지널 66번 도로입니다.



킹맨에서 가는 길이 조금 구불구불 하지만 미국 최초의 대륙을 횡단하는  66번 도로의 역사를 보실 수도 있고 서부시대의 모습을 보실 수도 있으며 1달러에 행운을 부르기 위한 모습으로 카페 이곳저곳에 달러가 부착되어 있는 진기한 모습도 보실 수 있는 곳입니다.


AzIMG_2101.JPG


오트맨 마을에서 만나볼 수 있는 당나귀입니다. 아주 명물이에요 ㅎㅎ


AzIMG_2109.JPG


지금은 10만불이 넘었다고 하네요 카페 주인은 대박아닌 대박을 ㅎㅎ


AzImage.jpg

<제가 방문했을 때는 이벤트가 없어서 사진은 인터넷에서 가져왔습니다>


서부시대를 배경으로 투어 손님들을 위한 이벤트도 펼쳐지고 있습니다.



서부시대 폐광촌, 오트맨 마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오트맨 마을을 뒤로 하고 이제 그랜드캐년으로 다시 출발해봅니다.


Az3B0A0211.jpg


가는 길에 아주 맛있는 비프절키를 만났네요


그랜드캐년은 윌리암스를 지나 64번 국도를 따라 북쪽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AzIMG_4605.JPG


드디어 그랜드 캐년에 도착했습니다.


Az3B0A0238.jpg

그랜드캐년에 도착하면 비지터 센터를 방문해보세요



Az3B0A0278.jpg


그랜드 캐년을 발견한 사람들은


1차 발견자 : 스페인 프란시스코 코로나도 백작 1540년
2차 발견자 : 뉴멕시코 총독의 아들 빈센트 데살리바 1618년
3차 발견자 : 프란시스코 모나스가세스(선교사) 1776년 유마인디언에게 죽임을 당함 이유는 1차 2차 발견자들의 약탈과 살상
4차 발견자 : 모피상<비버라는 동물 가죽꾼> 제임스 패리 1831년
5차 발견 탐험 성공자 : 존 웨슬리 포웰 소령 1869년 5월 24일 남북전쟁에서 외팔이가 된 영웅입니다.


Az3B0A0281.jpg


탐험에 성공한 존 웨슬리 포웰 소령이 탄 배와 함께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Az3B0A0260.jpg


사우스 림 메더 포인트입니다. 



Az3B0A0255.jpg


Az3B0A0262.jpg


Az3B0A0248.jpg


AzGrand1.jpg


Az3B0A0261.jpg


AzGrand2.jpg


Az3B0A0268.jpg

메더 포인트에서 잠시 걸어나오시면 거주 하고 인디언의 부족들의 나침판을 보실 수 있습니다.


Az3B0A0288.jpg



Az3B0A0289.jpg


Az3B0A0301.jpg


AzGrand3.jpg


AzGrand4.jpg


AzGrand12.jpg



메더포인트를 나와 64번 국도 동쪽으로 데져트뷰 포인트로 이동하는 길에 엘크들을 만났습니다.

그랜드캐년은 주로 오오후 3시가 지나면 동물들의 모습을 자주 보실 수 있기 때문에 서행하시면서 좌우를 잘 살펴보시는 것도(안전운전하시면서 ㅎㅎ)


AzDJI_0006.JPG


Azawe.JPG


데져트 뷰 포인트에 도착하기 전에 갑자기 어둠이 짙어지는 관계로 노을이 지기 전에 사진을 남겨봅니다.


Az3B0A0307.jpg


Az3B0A0313.jpg


Az3B0A0325.jpg



AzGrand15.jpg


데져트 뷰 포인트에 도착하니 이미 어둠이 짙게 내렸네요


그랜드 캐년은 올 때마다 느끼지만 정말 새로운 감동을 선사해 주는 것 같아요

이제 그랜드 캐년 동쪽 게이트를 빠져나와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동쪽 게이트에서 페이지까지는 2시간 정도 소요되는데요 64번도로는 가로등이 없고 주변에서 불빛을 보고 동물들이 들어오는 경유가 있습니다. 조심해서 서행 운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미국의 모든 고속도로에는 환경보호단체에서 도로 좌우측에 안전 청조망을 설치하고 있지만 그것마져도 넘어오는 녀석들이 가끔 있거든요 89번 고속도로를 만나기 전까지는 조심하셔야 합니다.



Az3B0A0374.jpg

오늘 저녁 숙소를 페이지에 있는 Courtyard by Marriott Page at Lake Powell 입니다.

전체적으로 조식이 포함되어 있진 않다는 사실을 배면(엘리트 멤버인데도 SPG 였을 때는 조식은 항상 포함이었는데 말이죠) 하룻밤 머물기에는 괜찮았습니다.


Courtyard by Marriott Page at Lake Powell
600 Clubhouse Dr, Page, AZ 86040
(928) 645-5000


주차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Az3B0A0338.jpg


Az3B0A0335.jpg

여기 호텔 수영장이 너무 넓어서 좋았네요


Az3B0A0355.jpg


카운터 뒤쪽에 얼음물 냉장고가 있어서 자유롭게 무료로 공급하는 부분은 참 좋았던 것 같네요


Az3B0A0633.jpg

이제 앤토로프 캐년으로 출발해봐야겠네요

페이지에는 호슈스 밴드와 엔톨로프 캐년 그리고 글랜캐년 댐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볍게 맥주 한 잔과 비프절키로 밤을 보내봅니다.



  • profile
    늘푸르게 2018.11.12 07:14
    정말 꼭 가봐야할 곳인 것 같아요.
    막내가 조금만 더 크면, 여기를 제일 먼저 가야겠어요.
  • profile
    Alex 2018.11.12 12:42
    그랜드 캐년과 애리조나 주는 꼭 한 번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오시면 저도 한 번 더 가볼까요? ㅎㅎ
  • profile
    잔소리여행꾼 2018.11.12 07:49
    저번에 앤텔롭 갔을때 저도 여기에 있었어요 나름 좋았어요 방도 깨끗하고~ 그랜드캐년 뷰포인트는 꼭 들르겠습니다. 비지터센터는 가봤는데 나머지 포인트는 안가봤어요
  • profile
    Alex 2018.11.12 12:43
    저도 이번에 처음 가봤는데 나름 괜찮았습니다.
    얼음물을 무료로 공급하는 거에 조금 만족했구요
    전 세계 관광객이 숙박을 하는 관계로 다양한 시간이 되면 다국적 관계를 맺을 수 있는 기회도 되더군요
    언어만 된다면 ㅎㅎ
  • profile
    Moxie 2018.11.12 11:58
    저는 이쪽은 엄두가 잘 안나서 안가봤는데, 그렇게 어렵지 않은듯 합니다.
    시간을 한번 내봐야겠어요. :)
  • profile
    Alex 2018.11.12 12:44
    조금 더 악셀을 밟으세요 ㅎㅎ
    그럼 막시님은 얼마든지 가보실 수 있다고 생각되네요
  • profile
    홍홍홍 2018.11.12 14:19
    전 캐년들은 (그랜드/자이언/브라이스) 창조과학탐사 라는 프로그램으로 다녀와서 곳곳을 많이 구경하지는 못했는데 정말 다시 다녀와야 할것 같아요.
  • profile
    Alex 2018.11.16 23:36
    한 번 다녀오면 두 번가기가 쉽지 않잖아요..
    혹시 가시게 되면 이번에는 트레킹을 계획해 보세요
    그럼 더 기억에 남는 장소가 될 것 같아요
  • profile
    기돌 2018.11.13 21:32
    여러번봐도 역시 멋진 풍경입니다. 재방문 기회가 언젠간 오겠죠?
    자세한 설명이 곁들어진 멋진 후기 잘봤습니다^^
  • profile
    Alex 2018.11.16 23:38
    갈 때 마다 느끼지만 매번 자연은 다른 선물을 주는 것 같아요
    저도 올해 한 번 기회가 있지만 그 이후에는 방문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아요
    더 예쁘고 많은 사진 담아봐야겠죠^^

  1. 0댓글

    런던여행 1. SFO Virgin Atlantic Clubhouse

    지지난주와 지난주에 걸쳐 다녀온 런던 여행 후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런던은 이번이 세번째 방문이였는데요 배낭여행 첫 시작을 한 곳이기도 합니다. 제게는 첫 해외 여행지 였던지라 의미가 남다르기도 하고 처음으로 해외의 새로운 세상을 접한 신기하...
    Date2019.03.25 CategoryB.L.T By기돌 Reply0 Views8 newfile
    Read More
  2. 6댓글

    JW Marriott Seoul (반포)

    Marriott Flight and Hotel 7박 숙박권을 사용해 숙박한 JW Marriott Seoul 이에요.  고속터미널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고 3/7/9 지하철이 있어 교통편도 아주 좋고 파미에 스트리트 포함 신세계백화점까지 호텔에서 다 연결되어 미세먼지 많은 공기한번 들...
    Date2019.03.20 CategoryRunaway Sarah By홍홍홍 Reply6 Views183 file
    Read More
  3. 15댓글

    Park Hyatt Beaver Creek

    안녕하세요!! 지난 1월에 다녀온 Park Hyatt Beaver Creek 후기입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는것 처럼 이 호텔은 스키장이 바로 앞에 있는 리죠트입니다. 겨울 성수기에는 하루밤에 천불도 넘어가는 그런 호텔이죠. Hyatt category는 제일 높은 7입니다. 하루...
    Date2019.03.18 Category잔소리 여행꾼 By잔소리여행꾼 Reply15 Views205 file
    Read More
  4. 8댓글

    Intercontinental Grand Seoul Parnas

    IHG Chase free night certificate 을 사용해서 인터컨티넨탈 그랜드서울 파나스 에서 서울의 첫밤을 맞이했습니다.  이제 새로 발행되는 숙박권에도 4만포인트 미만 호텔에서만 사용할수있는 리밋이 생겨 리밋이 없는 이 마지막 숙박권을 더욱 멋진곳에서 ...
    Date2019.03.16 CategoryRunaway Sarah By홍홍홍 Reply8 Views184 file
    Read More
  5. 8댓글

    스테이케이션 13. Waldorf Astoria Atlanta Buckhead

    작년에 Mandarin Oriental Atlanta가 월도프로 바뀐다는 소식을 접했었는데요.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벼르고 있다가 지난 주말에 1박하고 왔습니다. https://waldorfastoria3.hilton.com/en/hotels/georgia/waldorf-astoria-atlanta-buckhead-ATLWAWA/index....
    Date2019.03.13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8 Views234 file
    Read More
  6. 10댓글

    오사카 여행기

    갔다온지 2년이 조금 넘어서 살짝 올드하지만 오사카 후기 올려볼께요    제가 갔던곳은 Osaka Marriott Miyako Hotel 이였어요.  flight + hotel package 이용해서 만들어놓은 7박 숙박권으로 예약을 했었어요.  예전에는 category 7 (35k points/night) ...
    Date2019.03.09 CategoryWander the World Bynaya Reply10 Views295 file
    Read More
  7. 10댓글

    메리엇 패키지로 Ritz-Carlton 예약했다 취소한 후기

    날나리패밀리님이 추천해주신 Ritz-Carlton Reynolds, Lake Oconee를 최근에 예약했었는데요. FHR로 검색을 해봤더니, 토요일에 1박하면 킹베드가 $399 나오더라고요. $100 크레딧은 다이닝에도 사용이 가능하고요. 개인적으로 리조트에서 12시 체크...
    Date2019.03.07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0 Views229 file
    Read More
  8. 12댓글

    Air Canada 토론토-인천 탑승기

    시간이 참 빨리 흐르네요.  한국에 언제가나 했는데 벌써 다녀왔습니다.  꿈만 같았던 시간이에요. 한국 다시 가고싶네요 ㅎ (제가 이 말을 할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항상 여기저기 인사드리러 다니느라 바빠 제대로 즐기지 못하고 왔었는데  확실히 친...
    Date2019.03.05 CategoryRunaway Sarah By홍홍홍 Reply12 Views341 file
    Read More
  9. 14댓글

    연말 성수기에 가성비 좋은 웨스틴 리조트 - 올인클루시브 (성인 2명 기준)

    The Westin Golf Resort & Spa, Playa Conchal - All-inclusive 코스타리카에 있는 웨스틴 리조트 올인클루시브 인데요. 카테고리 7이고, 6만 포인트입니다. 여기는 포인트 & 레비뉴 숙박 모두 세금이랑 리조트피가 없더라고요. 덕분...
    Date2019.02.25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4 Views421 file
    Read More
  10. 12댓글

    파리호텔 리뷰

    몇군데 되지 않지만 제가 머물렀던 파리 호텔들 리뷰 입니다.   아래 지도 보시면 보라색으로 마크 해놓은 곳들이 제가 머물렀던 숙소들 이에요.  어쩌다 보니 다 강북에만 머물렀었는데요 실제로도 포인트 숙박을 하기 가장 적합한 호텔들도 대...
    Date2019.02.15 CategoryRunaway Sarah By홍홍홍 Reply12 Views439 file
    Read More
  11. 11댓글

    World of Hyatt Hotel Category Change 2019

    Hyatt 떠난지는 오랜되었지만 그래도 옛 정때문에 올려봅니다 ㅎㅎㅎ 2019년 하얏 호텔 등급이 바뀐다고 합니다. 3월18일 부터 새로운 등급이 적용된다고 하네요. 언제나 그랬듯 저희에게 좋은 변화는 아닙니다. 차감율이 나빠지기 전에 여행 계획 세워보...
    Date2019.02.13 CategoryB.L.T By기돌 Reply11 Views476 file
    Read More
  12. 15댓글

    AA Reduced Mileage Awards

    안녕하세요 잔소리입니다.  오늘은 AA Reduced Mileage Awards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알고만 있었지 막상 한번도 발권해본적이 없었는데요 마침 President day에 가보려고 했던 Albuquerque, NM 가 2월 할인 목적지중에 하나로 포함되어 있...
    Date2019.02.05 Category잔소리 여행꾼 By잔소리여행꾼 Reply15 Views490 file
    Read More
  13. 14댓글

    마라케시 여행기

    며칠전에 TAP PORTUGAL 이용한 짧은 후기를 남겼었는데요.   https://flywithmoxie.com/bloggers/250002 뉴왁에서 출발해서 마라케시 2박하고 리스본 2박을 하고 돌아왔어요.  짧았지만 살짝 발만 담그고 구경하고온 마라케시 여행기를 남겨볼께요.   ...
    Date2019.01.30 CategoryWander the World Bynaya Reply14 Views505 file
    Read More
  14. 20댓글

    Citi Checking/Saving $200/$400/$500/$600 Personal Checking/Saving Bonus

    안녕하세요 여기 버지니아는 오늘 눈이 엄청왔어요~ 날씨도 엄청 추워졌어요 다들 안전운전하세요~ 오늘 우연히 씨티은행에 갔다가 메니져한테 잡혀서 (?) Checking/Saving 어카운트를 만들고 왔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밑에 DOC링크에서 확인하시면 ...
    Date2019.01.29 Category잔소리 여행꾼 By잔소리여행꾼 Reply20 Views510 file
    Read More
  15. 19댓글

    Flying Blue로 미국-멕시코 발권하기

    <프로모션> MR이랑 TYP에서 1년에 한번씩 전환 프로모션이 있습니다. TYP는 30%, MR은 25-30% 정도 되는 것 같아요. https://www.airfrance.us/US/en/local/process/standardbooking/SearchAction.do <마일 차감> 요즘 멕시코 가는 방법 찾다보니...
    Date2019.01.27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9 Views514 file
    Read More
  16. 6댓글

    Tap Portugal 짧은후기

    요즘 포르투칼 여행에 관심이 많아진거 같은데요. Tap Portugal이 자기 항공사를 이용하면 리스본이나 포르투에서 추가차지없이 5박까지 레이오버를 할수있다고 광고를 빵빵하게 하고 있습니다. 저도 이걸 이용해서 주말에 마라케시랑 리스본을 다녀왔습...
    Date2019.01.24 CategoryWander the World Bynaya Reply6 Views547 file
    Read More
  17. 10댓글

    성수기에 Aeromexico로 미국-멕시코 발권하기

    100번째 블로그 글로 뭘 쓸까 고민하다가... 아무래도 발권글이 좋겠다 싶더라고요.  그래서 오늘은 Aeromexico Club Permier 프로그램을 살짝 다루어볼까 합니다. Aeromexico는 MR에서 포인트 전환이 가능합니다. 보통은 1:1.6의 비율로 넘어가는데요. ...
    Date2019.01.24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10 Views438 file
    Read More
  18. 6댓글

    Grand Hyatt Denver

    안녕하세요~ 잔소리입니다.  지난 토요일 콜로라도로 짧은 스키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그중에 하루 머물렀던 호텔을 소개 하겠습니다.  Grand Hyatt Denver는 Category 4입니다. 가성비는 좋지 않았지만 언제 쓸지 모르는 제 아내 숙박권을 사용했습니다....
    Date2019.01.23 Category잔소리 여행꾼 By잔소리여행꾼 Reply6 Views412 file
    Read More
  19. 6댓글

    스테이케이션 12. Hyatt Place Atlanta/Duluth/Gwinnett Mall

    곧 만료되는 숙박권이 한장 있어서, 어디로 갈까 고민을 했는데요. 사바나? 테네시? 플로리다? 애틀란타 다운타운/미드타운? 날씨도 추운데 멀리 가봐야 재미없겠다 싶어서...  애틀란타 다운타운으로 결정하고 전화했더니... 클럽 라운지 업글권과 숙박권...
    Date2019.01.21 Category10 days in every City By늘푸르게 Reply6 Views368 file
    Read More
  20. 7댓글

    Radisson Rewards 소개 및 Radisson Rewards 2019 Q1 Promotion 정리

    Radisson Rewards 에서 Q1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좀 덜 알려진 호텔 체인이라 큰 관심들은 없으실텐데요 ㅎㅎㅎ 이번에 래디슨블루 호텔을 이용할 예정이기도 해서 한번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 Radisson Rewards 프로그램 Radisson Rew...
    Date2019.01.18 CategoryB.L.T By기돌 Reply7 Views45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mstore
lh blank rh
설문조사 종료일: 2019-02-28
blank
2019년 Fly with Moxie 해외 모임장소 추천 (36)
1 동경
  bar 7 (19%)
2 싱가폴
  bar 2 (5%)
3 홍콩
  bar 18 (50%)
4 타이페이
  bar 7 (19%)
5 북경
  bar 1 (2%)
6 댓글로 추천
  bar 1 (2%)
blank
lb blank rb

Moxie 게시판

Credit Cards

Moxie 여행기

Senior Bloggers

MEMBER LOGIN
Transform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