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xie 게시판

여행후기
2019.03.31 14:42

St. Regis Atlanta [업데이트]

조회 수 741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후기 업뎃했습니다.

==========================

일단 예약 보고 및 염장질부터 합니다.


Spring Break동안 포인트로 사치를 해보기로 합니다. 타겟은 평생 한번 갈것 같은 St. Regis Atlanta입니다.

https://www.marriott.com/hotels/travel/atlxr-the-st-regis-atlanta/


저번 마카오 St. Regis에서 매우 좋은 추억을 갖고 돌아와서 호캉스를 하기로 한것입니다. 그래서 포인트 숙박을 알아봅니다. 단돈 아니고 단포인트 60000!!! 예전 SPG로 20000포인트네요.
g35.gif

보통 크레딧카드로 오는 Reward Night으로는 가실 수 없습니다. 카테고리 7입니다. 더구나 여기는 Point Advance가 Online으로 안됩니다. 고민고민하다가 전화해서 홀드 되냐고 물어봅니다. 오~~ 된답니다. 그래서 홀드해달라고하고 3일간 있는 포인트박박 긁고 UR에서 넘기고해서 60000을 만듭니다.

st_regis_atl.2.jpg
보시는 것 처럼 레비뉴로 하시면 세전 530불정도입니다.

이 호텔의 막시님 예전 후기는 여기있습니다. https://flywithmoxie.com/Moxie_Story/10185
남이 스윗을 묵었다는 후기를 보면 심장이 막 뜁니다. 막시님이 묵으셨던 (처음에 신청하셨던것 메트로폴리탄 포함)방의 현재 가격은 아래와 같습니다.
st_regis_atl.3.jpg

그래서 (사실은 원래 계획대로) Titanium Benefit으로 온 5개의 Suite Upgrade중 하나를 또 씁니다 (첫번쨰는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썼습죠). 일단 업글 요청은 4가지 Suite모두를 해봅니다. 

두둥 컨펌 이메일이 왔습니다. 코너 스윗이랍니다. 리스트의 제일 마지막입니다. 다들 그러시지만 레비뉴 가격이 궁금해집니다.
st_regis_atl.jpg
뜨악 합니다. 여지껏 묵었던 free night중 가장 비싼게 아틀란타에서 걸립니다. ㅎㅎ

후기는 여러분들의 관심도에 따라 썼습니다.
g15.gif

이제 호텔을 좀 둘러보겠습니다.

IMG_6771.JPG
IMG_6781.JPG
IMG_9275.JPG
로비입니다. 멋지다고 저는 생각했습니다.

IMG_6758.JPG
그 유명한 수영장인데요, 랩스윔하긴 좀 작네요. 아쉽.

IMG_6759.JPG
IMG_6766.JPG
IMG_6767.JPG
IMG_6768.JPG
정원은 아기자기 좋습니다.

IMG_9227.JPG
IMG_6745.JPG
식당 분위기는 St. Regis스럽구요.

이 호텔이 참 특이한게 오전에 짐을 맡기면서 check-in을 하고 방은 준비가 안되서 오후에 들어갈 수 있다면서 호텔을 둘러볼 수 있게 access card를 주네요. 그리고 titanium benefit을 뭘로 할거냐고 해서 당연히 1000포인트 안하고 조식을 선택합니다. 그런데 하루에 80불을 on-property 식당에서 쓸 수 있는 쿠폰을 주네요. 제한은 한장을 한번을 쓸 수 있고 팁, 텍스 포함입니다. 사실 도착한날 서버도 저희도 잘 몰라서 무리하게 브런치를 먹었는데요, 나중에 알고 보니 저녁도 가능합니다. 하루에 한장씩.

IMG_6742.JPG
IMG_6744.JPG
무리해서 시킨 첫날 브런치. 저 펜케잌이 세전 16불 입니다. ㄷㄷㄷ

이제 호텔방 구경부터 하시겠습니다.

20190404_160550.jpg
이런 복도 좋습니다. 괜히 이런 복도보면 맘이 편해지네요.

20190404_155425.jpg
두둥 840호입니다. 저 빨간불의 정체에 좀 더 신경 썼어야했는데 무심코 지나가는 바람에 해프닝이 있었습니다. 

IMG_6783.JPG
문을 열면 이런 광경이 펼쳐집니다. 기대했던것 보다는 좀 작네요. 가격대비. 대신 평당 가격은 높겠죠?

IMG_6784.JPG
IMG_6788.JPG
IMG_6790.JPG
IMG_6792.JPG
IMG_6793.JPG
IMG_6794.JPG
IMG_6795.JPG
IMG_6796.JPG
IMG_6798.JPG
IMG_6800.JPG
이 스윗의 특징은 화장실이 거의 침실 싸이즈라는 겁니다. Bath는 1.5이구요. 

IMG_9296.JPG
그런데 뷰가 좀 에러였던 ㅎㅎ

IMG_9294.JPG
대신 좀 나가면 복도에선가 이런 뷰를 보실수도.

그나저나 헤프닝이 뭐였냐면, 방에서 1시간 30분을 기다려도 버틀러가 안오는 겁니다. 짜증이 났으나 꾹 참고 내려가서 왜 버틀러는 안오냐 항의를 점잖게 합니다. 왜냐면 오늘은 St. Regis의투숙객이니까요. 그리고 바로 운동가야하니 있다가 오라고 해달라고 하고는 운동을 갑니다.

IMG_6750.JPG
IMG_6752.JPG
IMG_6754.JPG
IMG_6756.JPG
운동기계가 최신식은 아니지만 그럭저럭 쓸만 합니다.

운동을 갔다와보니 웰컴 어메니티인 과일도 없습니다. 폭발직전이나 역시 St. Regis 투숙객의 품위를 유지하며 다시 점잖게 이야기합니다. 버틀러도 안오고 Welcome Fruit Plate도 없고 마카오의 추억때문에 식구들을 다 데리고 왔는데 나 완전 바보 됐다, 어떻게 하면 좋냐라고 말합니다. 프론트 담당께서 어쩔줄 몰라하시며 그러나 당황하지 않고 St. Regis 직원의 품위를 유지하면 곧 조치를 취하겠다고 합니다. 올라와서 얼마 안되니 전화가 옵니다. 턴다운을 요청해서 (이때까지도 요청했는지도 몰랐습니다. 나중에 보니 room control pad를 가지고 놀다가 잘못 눌렀더군요) 올라왔는데 DO NOT DISTURB가 되어있었다는 겁니다. 헐.... 그리고 보니 입장할때 빨간색이 생각나고 입구 바로 옆에 초록색 작은 불이 들어온게 보입니다. 망했습니다. 저희가 어쩌다보니 켰던가 그전에 투숙객이 켜놨던가 아무튼 그게 켜있습니다. 그러니 버틀러는 기껐 과일 들과 왔다가 다시 내려가기를 두번 반복 했더군요. 어찌나 미안하던지. 그리고 동시에 역시 St. Regis답다고 느꼈습니다. 그거 체크하겠다고 전화하거나 그랬으면 정말 쉬려고 버틀러의 인사가 필요없던 사람들은 짜증났을것 같더군요.

IMG_9282.JPG
우여 곡절 끝에 버틀러와 인사하고 소개 받고, 프렌치 프레스 커피도 받습니다. 비스코티도 맛있고 커피는 정말 끝내줬습니다. 과일도 신선했구요.

저녁에는 이 호텔의 signature인 Sabering Ceremony를 보러갑니다. 
IMG_6806.JPG
IMG_6805.JPG
20190404_180829.jpg
위에 보이시는 칼로 병목을 날려서 땁니다. 그리고 샴페인을 나누어 주십니다. 제가 찍은 것도 있긴한데 유튜브에 올리려니 귀차니즘이... 그래서 링크로 대신합니다.

20190405_174720.jpg
한 석잔 마시며 이야기 나누고 저희 가족만 남으니 살짝 오라고 하시더군요. 그러더니 이거 기념품으로 가져가라고 하네요. 득템입니다. 맞습니다. Sabering Ceremony하고 날아간 병목입니다.

이제 저녁을 먹으러 갑니다. 원래 Houston's를 가려고 House Car를 요청합니다. 그랬더니 1억짜리 밴츠가 ㅎㅎㅎ
20190404_182556.jpg
쉐퍼분 성함이 Dennis이신데 원래 Hotel to restaurant만 라이드 되는걸 제가 이런저런 이야기하다가 Blog 및 게시판 활동 한다고 하니 잘 써달라며 오는 라이드도 해주신다네요 ㅎㅎ그래서 돌아올때도 편히 왔습니다. 저 벤츠 코너를 돌면 좌석이 옆구리를 밀어주네요 ㅎㅎ 마사지 체어처럼

Houston's를 갔더니 1시간 20분을 기다리랍니다. 예약 안했지요 ㅎㅎ 그래서 정처없이 좀 걷다가 Starfish라는 스시집을 발견하고는 여길 갑니다. 주인장 부부께서 한국분이셨던 ^^;

크게 기대 안하고 들어갔는데 너무 잘 먹었습니다. Sake Flight이 있길래 대충 시켰더니 HAKKAISAN이 잘 나간다며 서비스로 주십니다. 그런데요 여기 사케 다 맛있습니다. 어떤건 사케 특유의 싫어하는 향이 있는 경우도 많은데 여긴 너무 부드럽더군요. 순간 JAL 1등석 의자에 앉은 줄 알았습니다. 

20190404_193603.jpg

IMG_6811.JPG
IMG_6814.JPG
최근들어 밥이 거의 안보이는 스시는 처음인듯 합니다. 저렇게 먹다가 갑자기 소고기 저며서 시어링한것도 서비스로 주시고 롤도 하나 서비스로 주십니다. 덕분에 와인도 한잔 합니다. 셋이서 엄청 먹었는데 90불이 안나오네요. 죄송했습니다. 대신 팁을 두둑히 ㅎㅎ
언제 꼭 다시 한번 오리라 다짐하고 갑니다.

20190404_210632.jpg
가는 밤이 아쉬워 Godfather한잔.

다음날 조식은 큰맘 먹고 80불 다쓰리라 마음먹고 갑니다.

20190405_070622.jpg
설탕이 참 특이하게 생겼네요.

IMG_6739.JPG
메뉴보다가 Eye Openers에서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아침부터 칵테일. 다음엔 꼭 해봐야겠습니다.

20190405_072719.jpg
아내와 오믈릿 에그베니딕트 반씩 나눈후에야 사진 안찍을 걸 알아서 이렇게라도 ㅎㅎ 여기 Grapefruit주스는 정말 생과일 입니다. 물론 가격이 좀 쎘습니다만. 음식 퀄리티 좋았습니다. 아침 먹고 저는 출근하고, 아내와 딸아이는 소원이던 Shake Shake버거와 쇼핑하러갑니다.

IMG_9247.JPG
IMG_6778.JPG
저는 못먹은 젤라또. 엄청 고급지게 맛있었다네요.

IMG_6826.JPG
미니 도넛. 이것도 결국 저는 못먹은 ㅎㅎ

일종의 스테이케이션 혹은 호캉스로 간 1박2일 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대만족이었구요, house car ride까지 누릴 수 있는 건 최대한 누리려고 했고 목적을 거의 달성 한 듯 합니다. 드레스 셔츠도 이참에 2벌 다리고 구두고 광내고. 이것도 다 포함 된거라서요. 

일반적으로 6만 포인트의 가치가 있느냐는 좀 애매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저희 3인가족 (rollaway bed무료 포함)이 머무르기엔 매우 흡족한 경험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들 즐거운 마일 생활 되세요.
  • profile
    Moxie 2019.04.01 10:08

    저는 남이 스윗을 예약했다는 글을 보면 막 심장이 뜁니다. ㅋㅋㅋㅋㅋ

    스윗 업그레이드 컨펌되고, 가격을 보니까 진짜.... 좋은데 계시겠어요. (UR까지 총 동원을 하셨네요. 약간 아깝..ㅋ)

    St. Regis에 한번 맛들이면 계속 가야한다니까요. 진짜 좋은곳이예요!!

    아.. 후기는 당연히.. 찜!! 입니다!!!

  • profile
    늘푸르게 2019.04.01 10:38

    이 글을 읽고나니 스윗 업글권 있을때 St. Regis는 한번 가봐야겠다 싶어지네요.

    후기를 어서 올려주셔요 ㅋㅋㅋ

  • profile
    기돌 2019.04.01 15:53

    업글권 없는 제게 그림의 떡이에요. 그래도 후기 구경 해보고 싶습니다^^

  • ?
    naya 2019.04.01 21:08

    후기 올려주세요!!!  st. regis는 한번도 못가본 촌놈이라 대리만족 하렵니다...

    여기 수영장도 되게 좋다고 하던데요 :)  

    스윗 가격 보고 너무 뿌듯하실거 같아요 

  • profile
    홍홍홍 2019.04.13 17:30
    세인리지스 답게 정말 아름답습니다~~~ do not disturb 도 최첨단 이네요 정말 상상도 못할 최첨단!! ㅋㅋㅋ 일억짜리 벤츠 카서비스도 너무 좋네요~~ 멋진 세인리지스 스위트 철밥통님 덕분에 구경 정말 잘했습니다~~~ 대리만족 100% 에요!!
  • profile
    늘푸르게 2019.04.14 07:07

    역시 럭셔리 하네요. :)

    룸이 모던하면서 아주 깔끔한게 좋습니다.

    조식으로 $80 주다니 인심 한번 후하네요.

    제대로 스테이케이션 즐기셨네요.

  • ?
    철밥통 2019.04.14 08:37
    저 1일 식사권 $80이 여기는 특이한게 하루에 하나준거구요, 뉴욕 St. Regis는 저걸로 room service가 된다네요. Atlanta St. Regis는 그건 안되고. 각 St. Regis마다의 교유한 면모 중 하나인것 같습니다. 다른 St. Regis도 기회 만들어서 꼭 가볼 생각입니다. French Press Coffee는 정말 인생 커피였어요.
  • ?
    황금돼지 2019.04.14 08:24
    후기 너무 잘봤어요 ^^
    저희 동네라 열심히 보긴했는데.. 전 언제쯤 저런 호사를 누려볼수있을까용 ㅠㅠ
  • profile
    Moxie 2019.04.14 14:23 Files첨부 (1)

    멋진후기입니다!!!

    저도 저 호텔에서 (방에서) 먹었던 프렌치프레스 커피가 기억에 남아요. 아주 맛있잖아요. :)


    지난번에 저도 이 호텔에 있어보고서, 이 건물에 집을 사면 얼마나 하는가 한번 찍어봤다가....

    한 10년후에나 살 수 있을까 다시 확인해 보기로 했어요. ㅋㅋㅋ


    궁금한게 있는데요. 

    세이버링 할때, 샴페인 병목에 줄을 매달고 따던가요? 아니면 그런거 없이 반대에 날라가는것 잡으려고 직원이 있었나요? ㅋㅋ

    후기를 주신 이곳에서는 반대쪽에 직원이 있었는데, 랑카위 세인트 레지스에서 하는거 보니까, 줄을 미리 달아놓아서 날아가지 않게 하더라구요. 

    그나저나 병목 받으신거 득템입니다!!


    벤츠로 라이드도 아주 좋고요!!!

    이 호텔도 그렇지만, 요즘에 좋은 호텔들이 DND 사인이 저렇게 되어있더라구요. 버튼도 많이 있고 그래서.. 잘 확인해야 했네요. 

    멋진 후기 잘 봤습니다. 저는 몇년전에 다녀왔는데, 한번 또 가보는것도 괜찮을듯 해요. 


    아, 스시집 얘기가 나와서...

    최근에 샌디스프링스에 "District M" 이라는 오마카세 하는 식당이 생겼는데요. 

    한번 다녀왔는데, 가격은 엄청 비싸긴 하지만 맛이... 그 가격을 받을만 하더라구요. 

    이곳 쉐프님께서 아틀란타에서 오마카세로 제일 유명한 Umi에서 계시던 분인데, 나오셔서 본인 식당을 여셨어요. 

    기회되면 한번 거기도 가보세요. 

    종류도 엄청나게 많기도 했고, 또 막 사진을 찍을수 있는 자리가 아니라서 한장만 딱 찍어왔는데.. 

    이런것 먹었어요. ㅋㅋ 철밥통님 좋아하실듯...

    저는 쉐프님과 친해져서, 나중에 사진기 들고서 취재가기로 했습니다. ㅋㅋ

    IMG_2370.JPG

  • ?
    철밥통 2019.04.14 20:42
    여기 세이버링은 얼음물 버킷에 샴페인 병을 꺼꾸로 꽂았다가 병목선을 따라서 쭉 칼을 밀어 날리는 방식이더군요. 이번엔 반대쪽에서 받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스시는 소개해주신집도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사실 아틀란타에서 인생 스시집으로 현재 노려보고있는 곳은
    Sushi Hayakawa 입니다. 오마카세가 1인당 185불이네요.

    알려주신 집이 이것과 보통 일식집의 중간쯤 되는 듯하구요. 굳이 따지자면 JW Marriott과 St. Regis차이가 될까요? ㅎㅎ

    나중에 사진기로 제대로 찍으시면 후기 부탁드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항공정보 "늘푸른 항공 차트" 바로가기 (Evergreen-Air-Chart) 2 Moxie 2016.05.13 65828
공지 정보 게시판 공지글 모음 Moxie 2015.01.24 81027
2006 여행정보 나리타 공항 (NRT) 사쿠라 일등석 라운지가 바뀌었어요 - 새로운 스시바 사진 조금전에 JAL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을 가져왔습니다. 도쿄 나리타 공항에 일등석 탑승시에 갈 수 있는 사쿠라 일등석 라운지가 공사후에 재 개장을 했나봐... 12 file Moxie 2019.04.22 547
2005 여행 이야기 아시아 여행기 올립니다. 이원구간이 없어지는 대한항공 소식 때문에 마일리지로 퍼스트 클라스를 타기 위한 여행을 이번 여름에 아시아로 가게 되었습니다. 경비는 중간에 타야할 저가 항... 12 강아지둘 2019.04.20 485
2004 여행후기 바르셀로나 여행 후기 (Marriott 7 박 패키지 사용) 작년 9월에 다녀온 바르셀로나 여행 후기 입니다. 늦었지만 그나마 잊기 전에 남겨요~   1. 항공 (1) 왕: JFK-BCN 델타 이콘, 델타마일 3만+$5.60/인 ... 21 file Tri 2019.01.20 1105
2003 세상 이야기 아시아나 노선 3개 정리 (인천-시카고 포함) http://www.news1.kr/articles/?3604316 9월 인천-하바로프스크, 인천-사할린 10월 인천-시카고 이렇게 노선 3개 정리한다고 하네요. 인천-시카고 구간은... 8 늘푸르게 2019.04.23 395
2002 여행후기 ICN-MSP 델타 프리미엄 셀렉트 후기 안녕하세요. 몇 년 전 처음 유학 오고 M모 사이트로 마일 세계에 입문하였으나, 요즘 분위기에 실망해 탈퇴하고 다른 곳을 찾다 이 곳을 발견했습니다 :) 첫 1년 ... 10 file sartrism 2019.04.23 522
2001 발권/예약후기 난생 처음 성공한 ANA 비지니스예약 . 1.보고 아내 같이 방콕 과 도쿄 를 다녀 올려고 몇달 째 수고 끝에 결국엔 2인 예약에 성공 했습니다. 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10/3   LAX/TPE/BKK        ... 13 peter 2019.04.22 509
2000 여행후기 시카고 후기 안녕하세요 유부남이 되어서 돌아온 지니어스 입니다. 제가 결혼후에 시카고를 다녀 왔는데요 어머니가 시카고에서 대한항공을 타셔서 가게된 여행입니다. ... 9 지니어스 2019.04.23 460
1999 항공질문 BKK에서 DCA 발권 업데이트: @늘푸르게님 이 아주 좋은 팁을 주셨습니다 (https://flywithmoxie.com/bloggers/70596). 방콕에서 도쿄까지는 이콘으로 해서 5천마일만 더 차감했... 15 file 잔소리여행꾼 2019.04.22 557
1998 카드 이야기 미국 초보 F1의 사파이어 프리퍼드 승인 후기 입니다. 안녕하세요 여기 가입한 김에 카드 승인 후기 남겨볼까 해요. 학교 시작한지는 1년 반 정도 되어가네요. 실은 신용카드 생각이 없었다가 싸인업 보너스가 탐나서 ... 7 LCEV 2019.04.18 533
1997 여행질문 뉴욕/뉴저지 맨하탄 근처에 사시는 분들께 질문 드립니다. 뉴욕/뉴저지 맨하탄 근터에 사시는 분들께 질문 드립니다. 7월 말에 포트리에 일이 있어서 다녀오려고 합니다.(혼자갑니다) 1. 현재로는 DoubleTree by H... 24 ONETHING 2019.04.17 692
1996 항공정보 올것이 "또" 왔습니다. - American Airlines의 Dynamic Pricing 얼마전에 UA의 변화소식에 이어서, 언젠간 될것이라는 AA의 Dynamic Pricing... 이제 실행이 되는듯 합니다. View From the Wing 의 Gary가 오늘 관련 글 ... 16 file Moxie 2019.04.18 689
1995 호텔질문 한국과 홍콩에서 4인가족이 호텔 숙박할때??? 이번 10월에 한국을 나간김에 와이프가 가보고 싶어하는 홍콩을 가보려고 합니다. IHG 숙박권이 이번까지는 등급제한 없이 사용가능해서 홍콩에 Intercontinental... 2 흙돌이 2019.04.17 451
1994 카드 이야기 (질문)구 메리엇 카드와 현 메리엇본보이 카드와의 차이..? 안녕하세요 제가 작년에 만든 연회비 85불짜리 구 메리엇 카드가 있는데요 얼마전 1년이 되서 25K짜리 숙박권이 들어왔어요 (마일 개암 이후 처음으로 받은 숙박... 4 황금돼지 2019.04.17 546
1993 기타질문 혹시 홈 워런티 회사 추천할만한 곳 있으신가요? 늘 눈팅만 하며 고수님들의 글을 탐독하는 FSA입니다 어찌어찌 첫집을 구매하는 과정에 있는데요 집보험를 알아보다보니 홈워런티도 있더군요 지금 구매중인 집주... 13 FSa 2018.06.30 2963
1992 발권/예약후기 마일 탈탈탈 털어버린 후기 안녕하세요  그동안 차곡차곡 모아왔던 마일들을 마치 문닫는 옷가게 창고 대방출하듯이 탈탈 털어버렸습니다. 일단 아빠 마일리지 4만마일 정도가 올해 expi... 8 쎄쎄쎄 2019.04.17 618
1991 기타질문 Storefront.points.com?에서 포인트 구입? 안녕들 하시죠?? 여름방학 예약은 왜 이리 힘든지..어딜 가야할지 모르겠고..정해놓고 보면 리뷰가 별로라 가야하나 말아냐 하나 갈등..애들은 커가니 이제 방 하... 4 벌써반백 2019.04.14 478
1990 항공정보 대한항공 보너스티켓 규정변경?? 내년 7월1일부터 도중체류가 안돼며 24시간이내 환승만 됀다는고 하네요... 3 joe 2019.04.05 567
1989 항공질문 발권 도움 부탁드립니다. 7/12-8/5 아틀란타에서 한국 다녀오려고 합니다 제 친구가 급하게 위의 일정으로 한국에 다녀오려고 합니다.  제가 약간 찾아보았는데 그리 좋은 것이 보이질 않아, 고수님들의 의견을 구합니다. 현재 보유한 ... 6 다행이다 2019.04.16 448
1988 여행정보 내셔날 렌트카의 장점들 다들 안녕하세요, 내셔날 렌트카 관련 몇가지 정보를 끄적여 보겠습니다. 제가 체험한 미국 공항 기준입니다. (저는 내셔날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그냥 소비... 10 file Bob 2019.03.28 686
1987 카드 이야기 [꼭 읽어보세요] 크레딧카드 질문/조언 요청 모음글 안녕하세요, Moxie입니다~ 최근에 무슨일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새로 가입하시는 많은분들께서 게시판에 나오시고 계십니다. 블로그를 하는 사람의 입장으... 16 Moxie 2019.03.12 1028
1986 세상 이야기 [후기 업데이트] Fly with Moxie 엘에이 2019 정기모임 4/11(목-오렌지카운티), 4/12(금-한인타운) 11일과 12일에 연일 엘에이 지역에서 모임이 있었습니다. 양일 모두 여행, 항공, 호텔, 카드 얘기와 그 외에 살아가는 이런 저런 얘기들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 54 file Moxie 2019.03.12 1232
1985 여행정보 Notre Dame 성당에 큰 불이 났습니다 오늘은 참 마음이 그렇습니다. https://www.cnn.com/world/live-news/notre-dame-fire/index.html 뉴스에서 모두들 보셨겠지만, 부활절 일주일을 앞두... 2 Moxie 2019.04.15 422
1984 카드 이야기 (마감! Update 04/09/19 새 코드 4개 입고) Citi AA 개인 카드 코드 나눔 (마감) 코드 기다리시던 분들이 있으셨는지 바로 마감 되었습니다. 일단 aero 님 까지 되었고, @철길 님은 우선권 있으시니 알려 주세요~ 요청하신 분들께 쪽지... 35 file Tri 2019.03.08 929
» 여행후기 St. Regis Atlanta [업데이트] 후기 업뎃했습니다. ========================== 일단 예약 보고 및 염장질부터 합니다. Spring Break동안 포인트로 사치를 해보기로 합니다. 타겟은 평... 10 file 철밥통 2019.03.31 741
1982 호텔질문 Tokyo 호텔의 선택 - Park Hyatt과 Conrad 중에 결정하기 안녕하세요, Moxie 입니다. 지난번 여행 발권일정중에 도쿄에 3박을 하게 되었는데요. https://flywithmoxie.com/Moxie_Story/265443 몇년전에 갔을... 21 Moxie 2019.04.06 670
1981 항공질문 Norwegian air? 유럽전문가님들 소환합니다 ㅎㅎ 이거 저가항공 같은데... 엄청 싸더라구요 @@ 타도 되는건가요 아님 Spirit같은 항공사처럼 배보다 배꼽이 더 커서 피해야 하나... 8 아니 2019.04.11 515
1980 호텔정보 Denver Hyatt House Lakewood 후기 한 달 전쯤 Denver에 일이 있어서 잠깐 갔다 왔습니다. 위치도 다운타운에서 가깝고 가격도 적당해서 Hyatt House Lakewood에 이틀 동안 묵었습니다. 일정이 매우... 6 maycasue 2019.04.10 429
1979 카드 이야기 몰랐는데 최근에 알게 된것 두가지 - Amex Gold AU Card, UA Biz Card 소지 혜택 그동안에 몰랐던것중에 최근에 알게 된것이 있는데요. 첫째. 아멕스 골드카드가 필요해서 제가 사인업 보너스도 없이 그냥 신청해서 잘 쓰고 있고, 와이... 3 file Moxie 2019.04.09 532
1978 질문 IHG 포인트 문의드립니다. 안녕하셔요.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La모임이 내일이네요. 참석해서 인사드리고 싶은데 부끄러버서. ^^ 마음만 보내겠습니다 다름이아니고. 제가 뉴욕을 가는디 ... 2 영희 2019.04.11 475
1977 호텔질문 매리어트 관련 질문 - 크레딧 카드로 생기는 15박 크레딧 매리어트 사이트에 들어갔더니 포인트 옆에 15 nights earned 라고 써잇습니다. 이게 뭐를 뜻하는건지요 . 파일을 첨부했는데 안보이네요. 그냥 copy-paste 했... 5 file flyalex 2019.04.10 487
1976 항공정보 United Airlines Award Travel Update - 2019년 11월 15일부터 오늘 바로 받은 이메일에 깜짝 놀랐습니다. 올해 11월 15일부터의 유나이티드 항공 아워드 발권의 차감 챠트를 발표하지 않는다는 업데이트를 오늘 발표했습니... 11 file Moxie 2019.04.05 683
1975 정보 혹시 인스타 하시는분 계신가요? @moxie @naya @alex @홍홍홍 님들은 서로 다 아는데 혹시 다른분 계신가요? 여행정보라 아니라 죄송합니다만.... 10 잔소리여행꾼 2019.04.02 635
1974 맛집정보 엘에이 한타 돼지국밥집 이번 주말 스케줄을 감사히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공항 LAX 터미날 #1에 위치한 PP 라운지인 Rock &Brews에서 지난번 방문과 마찬가지로 호가든 생맥주... 18 file ONETHING 2019.04.08 607
1973 여행후기 EVA Royal Laurel (TPE->ORD) 드디어 쓰게 되네요. EVA 비즈 탑승 후기 ㅎㅎ 그랜드하얏에서 마사지, 딘타이펑에서 늦은 점심까지 최대한 late checkout을 다 활용하고 공항으로 유유히 ... 10 file 철밥통 2019.04.02 595
1972 여행후기 JFK T4 Delta Sky lounge + Sky Priority Check-in 업데이트:  지난주에 터미널4 델타라운지를 들렸는데... 글쎄.... 피에르에르메가 없어졌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 이제 이 아이를 먹으려면 "어쩔수 없이" 파... 12 file 홍홍홍 2018.09.13 2027
1971 항공정보 델타 마일 인상(?), 42,500 마일 (한미간 편도) 대한항공 UR과 제휴협약을 끝남으로 대한항공 포인트를 모으기가 정말 힘들어졌잖습니까? 그러면서 차선책으로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 델타(파트너사 Skyteam)마... 13 file otherwhile 2019.04.06 734
1970 항공정보 Turkish Istanbul Airport와 그 비지니스 라운지가 새로 문을 열었습니다. 그동안 이전 공사중이던 터키 이스탄불 공항이 지난주에 새로 문을 열었습니다. 상당히 빠른 정보가 나오는 보딩에리어에 블로거 한명이 벌써 다녀와서 라운지 ... 3 Moxie 2019.04.08 488
1969 기타질문 이 와중에 카드신청해도 될런지? 2월 15일에 잉크 비지니스 프리퍼드 바로 승인받아 사용하고있고요...  2월 24일에 잉크비지니스언리미트카드 신청후  비지니스 증명하라고 여러가지 서류 보내... 11 flyalex 2019.03.23 671
1968 카드 이야기 다음 카드는 무엇으로 안녕하세요. 얼마전에 가입인사 드린 북가주 pearl 입니다. 제목 그대로 다음 카드는 무엇으로 할까요? 이제 마일세계 입문하고, 오픈할 카드가 이제 시작 이... 3 Pearl 2019.04.08 467
1967 카드 이야기 캐피탈원 포인트로 항공사 마일 전환이 가능해 진다고 합니다 12월부터 캐피탈원 카드 프로그램에 적립된 포인트를 항공사 마일리지로 전환된다는 소식입니다. https://onemileatatime.com/capital-one-miles-transfer/ ... 16 기돌 2018.11.13 18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
mstore
lh blank rh
설문조사 종료일: 2019-02-28
blank
2019년 Fly with Moxie 해외 모임장소 추천 (36)
1 동경
  bar 7 (19%)
2 싱가폴
  bar 2 (5%)
3 홍콩
  bar 18 (50%)
4 타이페이
  bar 7 (19%)
5 북경
  bar 1 (2%)
6 댓글로 추천
  bar 1 (2%)
blank
lb blank rb

Moxie 게시판

Credit Cards

Moxie 여행기

Senior Bloggers

MEMBER LOGIN
Transform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