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xie 게시판

두번째 바르셀로나 여행기

Tri Tri · 2020-01-05 00:32 여행이야기 여행후기

초여름 주말 언젠가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 햇살이 제법 따가웠지만, 너무 덥지는 않았죠. 동네 한바퀴 돌고 집으로 들어오는 길에 제 짝꿍과 의기 투합 합니다. “시우다드 콤달 (바르셀로나 타파 식당.) 에 가서 카바 마시고 오자.”

사실 그 얼마전에 9월 이태리 여행 발권 및 예약을 막 마쳤기에 다른 여행 계획은 별로 잡을 생각이 없었죠. 하지만, 가고 싶다면, 시간을 조금 낼 수 있고 또 마일만 있다면, 뭐 못 갈 것도 없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저희가 한참 전에 생각 했던 건데 지나고 보니 정말 맞았던게, 학생 때는 시간은 있으나 돈이 없고, 일 하기 시작 하면 돈은 조금 여유가 생기겠지만 시간이 없을 것이고, 또 나이가 들어 시간도 있고 여유도 좀 있으면 기운이 없을듯 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 저희는 시간을 내는 부분이 아무래도 어려운데, 마일도 조금 모아 놓았겠다, 큰 일만 없다면 조금 무리해서라도 가급적 여기저기 다니려고 합니다. 또 하나는 이제 아이가 훌쩍 커서 함께 시간 내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그나마 방학이어서 이리저리 해 보니 되겠더라구요. 해서 여차저차 주말 껴서 짧게 (3박 5일) 7월말에 온가족이 다녀 왔습니다.

1. 항공: DL JFK-BCN 이콘 직항 왕복, 델타 56K mile + $46.83 pp

7월에 주말 껴서 가능한 날을 보는데 여름 성수기라 그런지 마일리지 좌석 잡기가 만만치 않아요. 게다가 짧게 가는거라 직항만 고르다 보니 선택지가 많지는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편도로 알아봤는데 델타는 이콘 편도에 70K이 넘네요. 유럽 출발편은 유할도 비싸구요.. ㅠㅠ

그러다가 괜히 JFK-BCN 을 왕복으로 보니, 뙇! 직항 왕복에 56K 로 보이네요. 유할도 왕복에 50불이 채 안 들고요. 델타가 마일리지 발권을 ‘dynamic pricing’ 으로 하다 보니 왕복 마일리지가 편도 보다도 싸게 나오는건지 잘 모르겠지만, 아뭏든 저정도면 성수기인 7월에 급하게 주말 표 직항으로 구한 것 치고는 괜찮은듯 합니다.

저희가 돌아오는 날 어쩌다 보니 조금 늦게 공항에 갔는데 사람이 엄청 많네요. 델타 체크인 카운터에 갔는데 직원분이 한국분이시네요! 저한테 "늦으셨네요" 하시더니 fast track 으로 통과 할 수 있는 쿠폰을 주셔서 별 문제 없이 잘 왔습니다.

 

2. 호텔: H10 Raco del Pi – 성인 3 명, 3 박 $571 + 6 유로

유럽이 성인 3명이 한 방에서 잘 수 있는 방 찾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이번에 저희가 가면서 고딕 지구 안에 있는 호텔에 머물기로 하고 찾아 보는데 역시 만만치 않습니다. 결국 이 호텔과 airbnb 중에서 저울질 하다가 이 호텔로 결정 했습니다.

H10 은 바르셀로나 시내에만 해도 20 개가 넘게 있고, 그 외 유럽 및 캐리비안에도 몇개씩 지점이 있는, 나름 큰 호텔 체인 이더군요. 저는 이번에 처음 알았지만요. 이번 예약 하면서 무슨 프로모션 기간이어서 10% 할인 받았고, 또 호텔 공홈에서 예약하면 투숙객 전원 아침 무료로 주는 이벤트도 있었어요. 그런데, 공홈에서 예약 한다고 해서 그냥 무료가 되는게 아니고, 추가 사항에서 아침을 선택 해 넣어야 했습니다. 물론 추가 요금은 없지만요. 웃긴건 그 옆에 더 비싼 값에 B & B 옵션이 따로 있는거에요! 이런 예약 익숙치 않은 사람은 조금 헷갈릴수도 있겠더라구요.

바르셀로나 도착해서 공항버스 탔고, 종점인 카탈루냐 광장에서 걸어서 6~7 분 정도 걸립니다. 고딕지구 한 가운데 있구요.

리뷰들을 보면 거리쪽으로 마주하는 방은 밤에 시끄럽다고 하던데 저희는 거리쪽 방이었는데도 다행히 별로 시끄러운 줄 몰랐어요. 둘째날 새벽에 옆 방 사람들이 들어 왔는데, 어찌나 목소리가 크던지, 아니면 방 사이 소음에 약한건지 조금 시끄럽기는 했습니다. 그 외는 별 불만 없이 잘 있었어요.

오후가 되면 입구 로비에 카바와 간단한 견과류를 준비합니다. 웰컴 드링크라는데, 저희는 오후에 잠시 쉬러 온다던지 할때면 그냥 한잔씩 달래서 시원하게 잘 마셨습니다. 그리고, 무료 아침이어서 별 기대 안 하고 갔는데, 컨티넨탈 아침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더운 음식은 없었지만, 알차게 구성되어 있고 맛도 괜찮아서 3일동안 아주 잘 먹었어요. 와이프 말로는 맨하탄 힐튼 호텔 아침 부페보다 더 좋았다네요.

 

3. 관광

저희는 관광이야 지난번에 다 (했다고 생각) 해서 이번에는 그냥 고딕 지구 어슬렁 거리며 다녔어요. (처음간 아이는 혼자 3일 내내 강행군 했지만요.) 

 

그러다가 조금 힘들면, 조금 조용해 보이는 광장에 앉아 카바와 간단한 요기도 하구요.

하루에 한가지 정도는 지난번에 안 한것 중에 골라서 했습니다.

  • 피카소 뮤지움

지난번에는 까딸루냐 국립 미술관에 갔는데요, 그림 잘알못인 저는 뭐 그냥 다녔구요. 사실 피카소가 유명하기는 하지만, 제가 막 좋아 하는것도 아니고 해서 지난번에는 건너 뛰었거든요. 이번에도 딱히 갈 생각은 없었는데, 막상 가 보니 피카소에 대해 몰랐던 면도 알게 되고, 그냥 그림만 보던것 보다는 다르게 볼 수 있게 되더라구요. 역시 아는 만큼 들리고, 보이고, 느낀다더니, 그 말이 맞습니다.

유명 화가들의 그림을 완성품만 봤을때는 몰랐는데, 알고보니 대 화가들도 하나의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엄청난 연습 및 시행 착오를 하나 봅니다. 피카소의 여러가지 연습작품들을 볼 수 있어어요. 그리고, 17세기 작품인 디에고 벨레스카스의 시녀들 (Las Meninas) 에 감명받은 피카소가 본인의 해석을 담아 다시 그린 여러 그림들이 잘 설명되어 있었어요. 그 그림들을 그리기 위해 연습했던 작품 (?) 들도 인상적이었구요. 

그 중 하나가 제일 멋져 보입니다. 그 그림이 좋아졌어요.

  • 까사 바뜨요 (Casa Batllo)

명품거리인 파시드 그라시아에 가우디가 설계한 개인 저택이 두 개 있는데요, 그 중 하나인 카사 바뜨요 내부를 구경 했습니다. 지난번 투어 에서는 밖에서 설명만 들었는데 이번에는 거금을 내고 내부 구경을 했지요.

   

가우디는 역시 기인이자 천재인듯 합니다. 건물 외벽, 방, 내부 계단 등 기본 골격은 물론이고, 계단 손잡이 및 심지어 문고리까지도 손수 설계 해서 만들었다고 하네요. 그리고, 어느 한 부분이 아닌 집 전체를 생각한 디자인 및 기능 적으로 최선의 모습을 찾아서 만든듯 합니다.

 

  • 사그리다 파밀리아 탑

지난번 와서 엄청 감동 먹었던 사그리다 파밀리아에 또 갑니다. 첫번째 방문시의 놀람과 충격적인 감동은 없지만, 그만큼 더 잘 알기 때문인지 시간이 지날수록 은은하게 벅차오름이 느껴집니다. 역시 대단합니다. (최신 정보에 의하면 완공 예정이 2026년에서 2030년으로 늦춰졌다네요. 건설 자금이 부족한것은 아닌데 뭔가 다른 이유가 있는듯 하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지난번에 못 올라간 탑에 오릅니다. (옥수수 모양 탑) 특별한걸 기대한건 아니구요. 두가지 탑이 있는데 저희는 좀더 전망이 좋다는 Nativity 로 예약 했어요. 올라갈때는 엘리베이터, 구경 후 내려올때는 걸어서요. 처음에는 이 높이에서? 했지만 내려오며 별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4. 먹거리

이번에 새로운 장소를 좀 개발 해 볼까 하는 생각도 했는데, 어찌 하다보니 지난번 갔던 집들 재 방문 했습니다. 단 이번에는 좀더 여러가지 메뉴를 시도 해 봤는데 이베리안 포크의 재발견 이었습니다.

  • Arume

나름 자부심 있는 음식점인데 손님들은 타파 혹은 빠에야를 좋아하나 봅니다. 이번에는 다른 종류로 시켜봤는데, 이베리안 포크와 램이 너무 맛있습니다. ‘입에서 살살 녹는다’ 는 표현이란 이런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결국 마지막날 저녁에 또 갔습니다.

뿔뽀 (문어)                                                                     빠에야

이베리안 포크                                                                램

  • Can Cargol

단순 달팽이 요리 전문점 이라기보다는 ‘특수부위’ 전문점 인듯요. 내장, 혀, 머릿고기 등 다양한 요리들이 있는데 괜찮아요. 순대도 맛납니다. 음식 주문하면 먼저 빵을 주는데, 바구니 안에 조그만 토마토와 생마늘이 들어 있어요. 알고보니 토마토를 반으로 잘라 먼저 빵에 바르고, 생마늘도 반으로 잘라 그 위에 슥슥 문지릅니다. 빵이 조금 딱딱한 편이라 토마토와 마늘이 잘 붙습니다. 그러고 먹어요. 아주 맛납니다.   

돼지 볼 살 구이                                                             순대

  • Moniberic

하몽 주문해서 샌드위치 만들어 먹는데 역시 좋아요. 고기 종류에 따라 가격이 다른데, 저희는 두가지로 섞어 주문 했습니다. 조금 비싼 것은 카바와 곁들여 먹고, 조금 싼 것은 빵에 넣어 먹으면 좋은듯요.

  • 그 외, 이번 여행의 목적 (?) 인 시우다드 콤달도 가서 오후의 햇살아래 카바와 타파를 즐겼고, 라 파라데타의 해산물들도 잘 먹었습니다.

시우다드 콤달 타파 & 샹그리라

라 파라데타 수산물                                                      요리 후

Total 12

  • 2020-01-10 15:41

    저도 작년에 arume 다녀왔는데 좋았어요. 단지 동네가 저녁되니 은근히 무섭더군요.. 부럽습니다.

    지금 델타에서 세일해서 유럽 서부 편도 15000 마일이던데.. 저도 또 가고싶어요!


    • 2020-01-10 17:55

      작년에 다녀 오셨군요! 동네야 뭐.. ㅎㅎ 

      유럽 서부 편도 15K 면, 바로 지르세요~


  • 2020-01-05 21:37

    델타에서 요즘에는 자주 유럽 왕복편 세일을 내놓는데, 어떤때는 그걸 우리가 다 따라잡지 못할때가 있어요. JFK에서 바르셀로나 왕복 56K 딜을 본것 같습니다. 저는 그때 아틀란타 출발로 40K에 브뤼셀 왕복 스페셜 글을 올렸던것 같고요.(이콘을 타고서 그 멀리 갈 용기가 안나서 그냥 지나쳤어요. ㅠㅠ) 아주 좋은곳, 시간때와 잘 맞으셔서 그런거예요. ㅋㅋ

    지난 1편을 봐도 그렇고 참 맛있는데 잘 찾아다니십니다. 여행 블로거로서 여러분들 안가시는곳들 찾아다니는게 제 스타일이긴 하지만, Tri님 후기는 보고서 따라가고 싶어요. 

    짧은 시간으로 짬내서 이렇게 다녀오는 여행도 참 재미있는것 같아요. 계셨던 호텔도 좋은 발견인것 같고요. 후기 아주 잘 봤습니다~


    • 2020-01-06 12:49

      아, 저희가 예약 했던게 델타 딜 일수도 있겠네요. 급하게 주말 예약하는데 그 마일에 표가 보여서 약간 놀라기도요.

      맛집은 사실 지난번 갔던곳 재방문이요. 단, 메뉴는 새로운 것도 이것저것 시도 했는데  괜찮았어요.

      미리미리 계획해서 가는 여행도 좋지만, 이렇게 생각 날때 약간은 즉흥적으로 짧게 다녀오는 것도 좋더라구요. (사실 지금 New Orleans 에 굴 먹으러 갈까 고민중이에요. ^^) 


      • 2020-01-06 13:11

        New Orleans에 굴 좋습니다!!!

        뭐 이미 아시겠지만, 우리가 흔히 아는 뉴올리언즈 3대 굴집은... Drago, Acme, Felix's 라고들 하는데요. 

        저는 몇년전에 가봤던 Luke도 맛있었고,

        작년엔 다녀와서 바빠져서 글을 못남겼는데 작년에 갔던 Desire라는곳에 굴이 정말 맛있었어요. Bourbon Street에 있고요. 굴 손질을 잘해서 깨끗하고, 맛있고, Acme보다 훨씬 친절합니다. 이때 한번 여행에 Felix's에 한번, Desire에 두번 다녀왔어요. ㅋㅋㅋ

        Drago는 힐튼호텔안에 있는데, 웹상으로 리뷰는 조금 그렇지만, 뉴올리언즈 몇십년 거주하신 로컬분들은 Drago가 최고라고 꼽더라구요. 


        • 2020-01-06 14:51

          지금이 제 철인데 NOLA 함 가야겠죠? ㅎㅎ

          Desire 는 모르던 곳이에요. 거기도 추가요~ 


  • 2020-01-06 13:46

    2월에 바르셀로나 가는데, 잘 읽어보고 잘 따라 가봐야 겠네요..맛집 리뷰 아주 유용하게 따라갈거같아요


    • 2020-01-06 14:56

      아, 2월에 바르셀로나 가세요? 좋으시겠어요~ 잘 즐기다 오세요~

      식당 후기는 첫번째 후기가 좀더 자세해요. 여기 보시면 됩니다.


  • 2020-01-08 16:22

    3인 숙박이 가능한 호텔 찾기가 쉽지 않다던데... 잘 찾으셨네요.

    문득 떠나고 싶어서 떠날 수 있는 거리가 아닌데 대단하시네요.

    홍홍홍님도 그렇고 유럽 잘 다녀오시는 분들 보면 부러워요.

    맛집 사진들도 좋고, 바르셀로나에 단골 음식점 생기시겠어요. ㅎㅎㅎ


    • 2020-01-09 01:54

      3인 가능 호텔이 그래도 있더라구요. 아니면 차라리 airbnb 도 괜찮을듯 해요. 몇 년 전에 파리에서 일주일 있었던 집은 여러가지로 괜찮았어요.

      조금 멀긴 하지만 스페인 정도면 뭐 훌쩍 떠날수도요.

      바르셀로나는 한 번 더 가면 정말 단골 생길지도 모르겠는데요? ㅎㅎ


  • 2020-01-09 16:47

    후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렇게 전 또 대리만족을 ㅋ


    • 2020-01-09 23:34

      직접 함 가셔야죠! 일등석 타시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