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st Local Restaurant: Fish House (Key Largo, FL)

The Best Local Restaurant: Fish House (Key Largo, FL)

Bookmark

안녕하세요? otherwhile입니다.

오늘 소개하고 싶은 곳은 Key Largo에 있을때 찾은 seafood restaurant인 Fish House입니다.

지난번에 Fort Walton 지역에서 소개해 드린 “Stewby’s Steamer & Market“에 이어 블로그 글에 맛집소개는 이번이 2번째입니다.

The Best Local Restaurant: Stewby’s Market and Steamer (Ft. Walton, FL)

 

Miami 여행 당시에 2번째 호텔이 위치한 곳이 Key Largo였던데, 역시나 해산물이 땡겨서 몇군데를 찾던 중 … 이곳으로 오게 되었네요.

 

1. Key Largo Fisheries Backyard Cafe (홈페이지)

 – 처음에 간 곳은 이 곳이었는데요, 사실… Florida가 워낙 stone crab이 유명하잖아요! 처음에는 Miami beach 근처에 괜찮은 맛집들을 찾았다가 temporary closing 상태여서… 결국은 못 먹고 ㅠ.ㅠ; Key Largo까지 와서는 제일 잘하는 집을 찾다보니깐 여기로 가게 되었어요!

(입구의 모습이고요 … google maps 찍고 가면 … 입구찾기가 조금 힘든게 있어요! 앞쪽은 컨테이너 창고같은 곳인데, 뒷쪽으로 돌어와야지 이런 모습을 볼 수 있고, 이게 식당 입구입니다^^)

 

– 한가지 특이한 부분은 실내에는 retail market으로 형성(rare food로 그냥 파는 해산물 시장)이 되어 있고요, 음식조리를 하면 밖에 있는 deck에서 밥을 먹는 식이더라구요!

(메뉴판인데… 사실 종류도 너무나 많고 해서 고민하시잖아요! 그냥 저희는 stone crab이라고 이야기 하니깐,,, 알아서 주더라구요!)

 

 – 시키면 딱 이런식으로 나와요! 이미 게껍질은 다 부셔서 나오고요… 가격대는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거칠게 안시키시면 배는 안찬다는 ㅠ.ㅠ; ㅋㅋㅋ 그런 아쉬움이 있다 정도는 아셔야 할 듯 합니다. (해산물로 배채우는 건 … 정말 돈을 많이 써야 된다는 전제를 어느정도 깔고 가야된다는 말이겠죠? ㅎㅎㅎ)

 

 

2. The Fish House (홈페이지)

 – 오늘 제가 소개하고 싶고, 정말 인상깊게 (사실, 배터지게 해산물을) 먹었던 곳이 바로 여기예요! 역쉬, 질보다는 양인가요? (quantity always beats quality in my philosophy) 홈페이지를 들어가시면 1982년부터 시작한 것을 알 수 있어요! 

 

 – 정말 웃겼는데… 정말 좁은 식당인데… 종업원들은 정말 바글바글 해요! 사람들이 줄서서 먹는데 주인장처럼 보이는 아저씨가 와서는 dine-in 하려면 1시간 넘게 기다려야 된다고 해서… 우리는 그냥 to-go 하겠다고 했습니다. (일하는 사람이 바글바글 많으니… 음식은 15분만에 뚝딱 나와서 이건 좋았어요! 순전히 기다려야 되는 건 자리 때문에 그런 듯 합니다!)

(Lobster이나 snow crab같은 경우에는 시세에 맞게 돈을 받는데… 요즘 너무 비싸데요! 그래서 서빙하는 (어느정도 이 식당 짬이 되시는 듯^^) 아줌마가 바다에서 잡아오면 조리값만 받겠다고 하는데 … 우리가 뭐~! 그걸 어느시간에 하겠어요^^ 그냥 시킵니다 ㅋㅋㅋ 비싼돈 주고!)

 

 – 저희가 시킨 음식인데요, 가짓수는 한 6-7개 정도 시킨듯 한데… $200이 안넘었어요! 두 가정(11명)이 배터지게 먹고 남아서 ㅋㅋㅋ 다음날 새벽 비행기라 다 버렸네요! ㅠ.ㅠ; (새벽에 공항에서 생각이 나더라구요!) 

 

 – 한가지 여기 식당의 특징은 … 우리가 흔히 아는 오더를 order sheet에 수기로 다 적고, 그걸 일일이 menu price sheet을 보면서 수기로 다 계산하더라구요! (그래서 “계산만 하는 아저씨“가 있어요! ㅋㅋㅋ) 여기서 문명의 뒤쳐졌다(?)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한데… 저는 나름 이게 더 신선하고 더 이 식당의 매력이지 않나? 생각이 들었네요!

 

좋은 맛집을 찾는 기쁨은 정말 큰듯 합니다. 왜냐? … 먹는게 남는거!라서 그렇겠죠^^ 특히… 새로운 곳에 가면 새로운 음식을 시도하는게 여행의 묘미이지 않나 생각하고요, 또한 이미 그 여행지에 가셔서 경험을 토대로한 이야기가 정말 도움이 많이 될 때가 있잖아요? 그런 나눔의 즐거움으로 이 블로그의 소소한 글들을 적는게 아닌가 생각하게 됩니다. 

다음편에는 Miami 여행하면서 지냈던 hotel review로 인사드리도록 하고요 … 다음에 좋은 블로그 글로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상 otherwhile이었습니다^^

otherwhile
poyun.kim@hotmail.com
Subscribe
Notify of
4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늘푸르게
08/13/2021 6:05 am

전업이 여행 블로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어요. 어쩜 매주 여행 글들이 올라오실 수 있나요? ㅎㅎㅎ 씨푸드 하는 가게들 외관 인테리어는 거의 다 비슷한 것 같아요. ^^

MOXIE
Editor
08/13/2021 6:27 am
Reply to  otherwhile

아니, 다들 이시간에 부지런하시기도 합니다. (저도 오늘은 일찍 시작을..ㅋ)
stone crab 잘 주는데 가면 맛있지요. 조만간 먹으로 갈 기회가 있었는데, 그것도 델타변이로 취소가 될것 같아요. ㅠㅠ

Boarding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