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xie의 2024년 한국 맛집기행 단편 정리 – 공화춘, 꿉당, 소호정, 오복수산 외 다수

a plate of food

Moxie의 2024년 한국 맛집기행 단편 정리 – 공화춘, 꿉당, 소호정, 오복수산 외 다수

Bookmark

안녕하세요, Moxie입니다. 

2023년말과 2024년초 한국방문시 가볼수 있었던 한국 맛집기행 리뷰에 오셨습니다. 

최근에 매년 한국방문을 하면서 다녀왔던 맛있는 식당들로만 선별을 해서 블로그에 차곡차곡 리뷰를 남기고 있었습니다. 여행블로그 Fly with Moxie에서 가장 인기있는 카테고리중에 하나가 바로 “맛집”카테고리인데요. 그래서 여행지에서 가보는 맛집 정보를 하나씩 차곡차곡 적어가고 있었습니다. 지난 몇년간의 한국방문후 남겼던 리뷰의 링크를 남기면서 2024년에 다녀왔던 곳들로 가보겠습니다. (2016년부터 정식 “맛집” 카테고리에 정리해봤는데 꽤 많습니다. 시간 날때 한편씩 보시고 한국방문을 계획해 보세요.)

Moxie의 한국 맛집 2016 – 한정식 “꽃달임”, 오마카세 “스시 쿤”

Moxie의 2017년 한국 맛집기행 1편 – 미미면가: 냉소바, 온소바가 맛있는 집
Moxie의 2017년 한국 맛집기행 2편 – 가보정, 마루심, 북촌 손만두, 뿅의 전설, 한남 북엇국
Moxie의 2017년 한국 맛집기행 3편 – 광장시장 창신육회, 순희네 빈대떡
Moxie의 2017년 한국 맛집기행 4편 – 대치동 함흥냉면, 만나분식, 신승반점, The Booze, Opera Coffee
Moxie의 2017년 한국 맛집기행 5편 – 오마카세 스시 쿤

Moxie의 2018년 한국 맛집기행 1편 – 산모퉁이, 자하 손만두, 효자동 닭꼬치
Moxie의 2018년 한국 맛집기행 2편 – 신라호텔 중식 팔선, 미미면가
Moxie의 2018년 한국 맛집기행 3편 – 광장시장 10가지
Moxie의 2018년 한국 맛집기행 4편 – 미우야, 삼학도, 아오끼, 오설록
Moxie의 2018년 한국 맛집기행 5편(부산편) – 원조 할매 소고기국밥, 부산횟집, 기장밀양 꼼장어

Moxie의 2019년 한국 맛집기행 1편
Moxie의 2019년 한국 맛집기행 2편

Moxie의 2021년 한국 맛집기행 1편 – 소설한남
Moxie의 2021년 한국 맛집기행 2편 – 스시 산원 경, 오발탄, 칸지고고, 연안식당
Moxie의 2021년 한국 맛집기행 3편 – 스시 캡틴, 공간녹음, 김초생초, 일도씨 곱창, 가마로 강정, 윤밀원

Moxie의 2022년 한국 맛집기행 1편
Moxie의 2022년 한국 맛집기행 2편
Moxie의 2022년 한국 맛집기행 3편

Moxie의 2023년 한국 맛집기행 – 마포집, 강남면옥, 본가스시, 교촌치킨 외 다수

 

2024년 Moxie의 한국 맛집 기행에서는, 약 40여일간의 한국체류중 일주일 북해도 다녀온 일정을 제외한 시간동안에 가 볼 수 있었던 한국 식당 음식의 모습입니다. 체류시간이 길었던만큼 다녀온곳도 많이 있었는데요. 기준에 한참 못미치는 식당들은 리뷰에서 제외하였고, 다녀왔던 맛있던 곳들로 나름 간결하게 정리를 해 봤습니다. 예전에 다녀왔던 곳들도 있기는 했는데, 그래도 맛을 여전히 보존하고 있는 두곳만 넣어보기로 했고요. 다른곳들은 이번 방문에 처음 가봤던 곳이였습니다. 

같이 가보겠습니다. 

 

공화춘

어디를 가나 간짜장 맛있게 하는 식당을 참 찾기가 어렵습니다. 미국에서는 전무한것 같고요. 한국에 갈때마다 여기저기 가보는데 만족스럽지 못해요. 그러다가 공화춘을 추천받아서 가봤는데 꽤 맛있어서 미국으로 돌아오기전에 한번 더 갔었습니다. 

아시듯이 공화춘은 인천 차이나타운에서부터 잘 알려진 맛집이고요. 제가 갔던곳은 판교 현대백화점에 입점해있는곳에 다녀왔습니다. 백화점 CGV에서 “서울의 봄” 영화 상영후 점심을 먹고 오는 일정을 잡고 다녀왔습니다. 

a bowl of ramen with an egg on top

면발의 윤기가 아주 좋습니다. 달걀후라이도 얹어주고, 제가 좋아하는 오이도 같이 줍니다. 

 

a bowl of food

청양고추가 올라간 삼선 간짜장을 이렇게 줍니다. 고기보다 새우와 오징어가 많이 있어서,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실망할 수도 있습니다. 

 

a bowl of food

간짜장이 조금 짠편이라서, 직원께서 조금씩 넣어서 간 보면서 먹으면 좋다고 하십니다. 제가 간짜장을 원래 그렇게 먹어서, 저도 그렇게 먹었어요. 

 

a table with plates of food

두번째 갔을때는 군만두도 주문을 해 봤는데, 만두는 그냥 그냥… 그렇고. 간짜장을 먹으러 또 갈듯 합니다. 한국에 갈때에 맛있는 짜장면집 있으면 추천 좀 해 주세요. 더 맛있는 집을 찾기 전에는 공화춘에 계속 갈 것 같습니다. 맛있어요. 

 

꿉당

미슐랭을 받은 고깃집이 있다고해서 연말 언젠가 가봤습니다. 돼지고기는 목살이 최고.. 아니 삼겹살도 맛있고..ㅋ

a group of signs on a wall

제가 갔던곳은 신사동 어딘가 있던 지점인데요. 입구에 2022, 2023 미슐랭 걸어놨습니다. 식당에 대기를 무척이나 싫어하는 저였는데, 약 20분정도 기다렸다가 들어갔어요. 저는 미슐랭 식당에 대한 특별한 동경이 없기에, 그냥 한끼 식사하러 간다는 생각으로 갔습니다. 

 

a group of people in a room

주방의 모습 – 식당이 꽤 젊은 vibe가 있어서, 나오는 음악이 조금 시끄럽다… 정도의 분위기였습니다. 

 

a table with bowls and plates on it

상차림은 이런 모습으로 미리 준비.

 

text, letter

메뉴판에 보면 신기한것 좀 있습니다. 고기는 180g  기준에 19,000원으로 적당하다고 생각하고요. 짜파게티가 만원, 팔도 비빔면 6천원!!! 불닭 볶음면은 왜 없는거야? (그런데 언제부터 식당에서 이런 라면을 팔았나요? ㅋ)

 

a tray of food

체인점에서 줄법한 간단한 밑반찬들입니다. 와사비를 주는것이 독특했는데, 돼지고기에는 와사비와 소금이 잘 어울리긴 합니다. 

 

a close up of a car tire

숯도 괜찮았던것 같습니다. 숯불에는 뭐든지 구우면 맛이 있기는 해요. 

 

a raw pig on a plate

목살 2인분 – 집에서도 숯에 목살을 자주 구워먹기는 하는데요. 꿉당의 목살도 그냥 적당한 괜찮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는듯 했어요. 

 

a grill with meat on it

두명이 갔는데, 이렇게 먹으니 금방 다 먹겠네요. ㅎ

한가지 좋은것은, 담당 직원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구워줍니다. 이게 얼마나 편하던지요. 

 

a plate of raw meat

목살 하나 추가에 이번엔 오겹살도 주문해 봅니다. 오겹살보다는 목살이 더 맛있었어요. 

 

a pot of food

고깃집에서 고기 남는부위 넣고서 끓여주는 된장찌게, 김치찌게가 참 맛있는데요. 이곳에서 있던 강변 외할머니 된장찌게 맛이 아주 좋습니다. 친할머니집에서는 맛볼수 없던 맛!! ㅋ

 

a bowl of food

꽤 많이 먹어서 이미 배가 불렀는데요. 여기에 특별하다고 하는 생 트러플 짜파게티를 주문해봤습니다. 괜히 호기심에 주문을 해봤다가, 다 먹느라고 고생(!!!) 했어요. 그것보다도, 이날 이것먹고 체했었는데요. 이날 이후로 제가 트러플이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계속 체하는 기이현상이 생겼습니다. 생 트러플에 이날 체했고, 나중에 언젠가 트러플 버터로 조리한 음식을 먹고 또 체했고, 한번더는… 집에서 이 음식 흉내낸다고 짜파게티에 트러플 오일을 넣어서 먹어봤는데, 역시 체했습니다. 결론 — 트러플이 나하고는 맞지가 않는구나. ㅋ

미슐랭이라서 훌륭하다는 말은 아닌데요. 맛있는 돼지고기 먹기에는 아주 괜찮은곳이였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곁들인 된장찌게도 아주 수준급이였어요. 다음에 또 가볼수도 있을텐데, 대기를 걸고서 주변에 있다가 오는건 가능하기에 갈 마음은 있습니다. 식당 앞에서 줄 서 있으라고 하면, 됐다고 하고 갈것 같아요. 식당내에 음악이 너무 시끄러운건, 제가 나이가 들어서 그런것일수도 있다는 생각을. ㅋㅋ

 

수동횟집

한국에 계신 회원분과 오랜만에 만나서 술 한잔 하기로하고 가본곳입니다. 저에게 메뉴를 물어보셔서, 방어를 먹으러 가면 좋겠다고 했더니 이곳에서 만나자고 하셨습니다. 

a man and woman holding a phone

가락시장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횟집이 수동횟집(수동상회)입니다. 여기가 예약을 안받았나.. 예약을 하려다가 안되었나… 그랬는데, 암튼 꽤 오래 기다렸습니다. 생각에는 남자(라고 쓰고 아저씨라고 읽는다) 둘이 자리달라고 하니까 일부러 늦게준것일수도 있다는 답이 없(지만 알것같..)는 추측만이~

입구에 눈에익은 두명이 보여요. 최근에 Netflix에 나온 프로그램에 두명이 같이 나왔었지요? (처음에 왼쪽에 여자분은 누군지 몰랐음)

a table full of food

가성비 좋고 맛있는것 여러가지 준다는 소문처럼 꽤 괜찮았다고 생각합니다. 

 

a plate of food

방어와 함께 몇가지 모듬회가 나오고요. (아주 맛이 좋았어요)

 

a bowl of soup

산낙지도 꿈틀꿈틀~

 

a pot of food

한참 이야기꽃을 피우는데 매운탕도 주십니다. 따로 돈받는게 아니라 모두 포함해서 얼마!!! 그렇더라구요. 이런거 좋아요. All Inclusive!!!

 

a group of green bottles

이거…. 누가 다 마신건가요? 누가 제 3의 인물이 잠시 왔다 갔나? 자꾸 사장님이 빈병을 우리 테이블에….. 아니면, 제 잔에는 밑에 구멍이 나 있었나봅니다. 

요즘엔 가락시장에서 회와 술을 해도, 사진에 보시는 패드로 주문을 한답니다. 세상 참 좋아졌어요. 

가락시장에 가서 투고를 해가는 경우도 많이 있기는 한데요. 이렇게 바로 식당에서 먹으면 더 싱싱한것 같기도 하고 좋은점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그럴때 수동상회 맛있는 좋은 선택인것 같아요. 같은 건물안에 다른 식당들도 많이 있으니까, 가시기전에 리뷰 한번씩 읽어보시고 가시고요. 결정을 잘 못하겠다 싶으면 수동상회 가보시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부산 양곱창

미국으로 돌아오기 며칠전에 위에 수동상회에 같이 갔던분과 또 한번 만났습니다. (그때 다 못마신 술을 마시러~ㅋ)

a room with a desk and plants

한참을 한국에 있었는데 이때까지 먹어보지 못했던 곱창, 대창을 먹으러 가자고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 자주 못가니까 이런 선택을 항상 저한테 주십니다. 이날 제가 먹자고 한것은, 곱창/대창이나 머릿고기….. 감사합니다. 🙂

이곳도 유명하다고 하는곳중에 한곳인데요. 강남구청쪽에 있나 그런것 같았습니다. 이날 제가 (이미 리뷰를 보신)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 있었는데요. 거기서 택시타고 그리 멀지 않았습니다.

 

a pan of food

소셜미디어에서 보시는 멋지게 생긴 곱창/대창의 세팅은 아니였는데요. 여기가 나름 알려진 집이래요. 비쥬얼은 이런데도 맛은 상당히 좋았습니다. 냄새문제도 없었고요. 

 

a grill with food on it

물론 소맥도 같이 했고요. 모듬을 먹고나서 곱창만 추가로 더 주문을 해봤습니다. 이것 못드시는 분들께는 죄송합니다. 빨리 아래로 스크롤!!! 하세요. ㅋ

여기도 맛있어서 다음에 근처에 가면 또 가볼듯 합니다. 가끔 여기 생각납니다. ㅎ

 

박서방 순대국밥

a display of a variety of objects

위에서 곱창먹고서 2차로 박서방 순대국밥집에 왔습니다. (이날 제가 곱창/대창과 머릿고기라고 했더니, 이걸 하루에 다 먹게 해주십니다. 감사!!)

방송에도 많이 나온곳인데, 이 주변에 순댓국으로 유명한 몇곳중에 가장 맛있는곳이라고 하셔서 왔습니다. 

 

a sign on a glass window

여기는 블루리본이 벌써 몇년째….

 

a table full of food

순대정식을 주문하는데, 꽤 구성이 좋습니다. 

 

a plate of cooked meat

제가 이런 순대 먹고싶어했거든요. 머릿고기도 같이 먹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곳도 호텔에서 멀지않은곳에 있던것 같습니다. 그래서 다 먹고, 마시고(ㅋ)나서 호텔까지 걸어왔었어요. 

저는 여기가 위에 곱창집보다 더 맛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이런 얘기도 했었습니다. 대한민국의 국밥문화, 가격…. 이것을 어떻게 이길수 있을까?

이곳에 국밥이 만원이고 국밥정식이 13,000원이예요. $10 이라는거죠. 이걸 어떻게 이기냐? ㅋ

 

도원 스타일

위에 보신 두곳에서 마셨던 술 해장하러, 다음날 점심식사하러 삼성동 현대백화점에 있는 중식당에 짬뽕 먹으러 왔습니다. 

The Plaza Hotel에 있는 도원 중식당에서 파생되서 나온 중식당이라고 합니다. 검색으로 그냥 찾아서 오게 되었는데요. 한번 보시죠. 

a glass front door of a building

입구 – 호텔에 Late Checkout 해놓고 왔습니다. 

 

a plate and a laptop on a table

혼밥을 하기에는 또 중식당이 괜찮지요. 깔끔한 세팅.

 

text, letter

도원스타일에 대한 설명이 메뉴판에 있어서 담아왔습니다. 

 

text, letter

어쩌면 중식당에서 단품으로 주문하면서 먹어봤던 짬뽕중에는 가장 고가의 짬뽕이 아닐까…

저는 항상 짜장이냐 짬뽕이냐 하면, 짜장을 선택하는데요. 이날은 전날의 해장을 하러왔기에 짬뽕을 먹기로 합니다. 그리고 도원스타일을 검색해보면 짬뽕이 맛있는곳이라는 리뷰가 꽤 보였어요. 

 

a bowl of noodles and a bowl of noodles

양배추절임과 쨔사이

 

a bowl of soup

도원스타일의 짬뽕입니다.

동네중국집에서 먹던 짬뽕과는 맛이 한참 다르고요. 재료를 좋은것을 쓴것은 알겠더라구요. 맛이 뭐.. 꼭 아주 최고다!!! 라고는 못하겠는데, 깔끔하게 해장을 잘 할 수 있던 곳이였습니다. 

삼성동 현대백화점에는 지하에도 맛있는 음식들 많이 있으니까, 여기와 지하식당가를 비교해서 가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소호정

안동국시를 하는 소호정에 다녀왔습니다. 어느날 집에 있는데 아버지께서 이곳에 가보자고 하셔서 모시고 다녀왔어요. 

a white cup on a table

소호정은 체인점인듯 했습니다. 칼국수와 지짐, 도토리묵 그런 음식들 하는곳이예요. 

 

text

메뉴판은 이렇고요. 평일 낮에 갔었는데, 자리가 없을정도로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저희는 국시 두개에 찌짐 작은것을 주문하고, 막걸리도 주문합니다. 

 

a table with bowls of food and a bottle of liquid

밑반찬은 간단한데요. 이집에 저 깻잎이 예술입니다. 다 먹고 한번 더 채워주셔서 먹었어요. 

 

a plate of food

찌짐은 모듬전으로 몇가지 맛있게 바로 부쳐서 내어주시고요. 막걸리와 같이 먹기에 최고이더라구요. 

 

a bowl of soup

칼국수 좋아하시는 분들께서는 맛있게 잘 드실듯 합니다. 국물도 진하고, 면도 맛있습니다. 춥거나 비오는날이면 생각날듯 한 음식입니다. 

소호정은 체인점인것으로 보이니, 주변에 혹시 어디에 있는가 검색으로 다녀와 보세요. 

 

야키토리 수다

삼성동에서 미국으로 출국전에 저녁식사하러 회원분께서 만나러 오셨습니다. 그래서 가보게된 야키토리집. 

원래는 제가 쿠시아게집을 가고싶었는데, 주변에서 찾아보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비슷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야키토리집으로 갔습니다. 

a large kitchen with a large table

들어가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생각보다 멋지게 해놓은 내부의 모습. 그런데.. 여기는 대부분 커플들이 오는듯한, 그런곳.. ㅋ

 

text

깔끔하게 자리는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text

House Rule을 몇가지 적어놨고요. 

 

a couple of glasses and a bottle of alcohol on a counter

하이볼을 마셨는데, 기본 하이볼은 너무 밍밍해서 추가샷을 넣었더니 그래도 좀 먹을만 했습니다. 

 

a plate of food

일본에 다녀온지가 얼마되지 않았는데, 삿포로에서는 야키토리를 가볼시간이 없었거든요. 현지의 맛을 따라가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그런대로 분위기는 즐길수 있었습니다. 

사진은 이날 먹었던 츠쿠네. 

웬만한 일본에서 먹을수 있던 야키토리 메뉴는 다 취급을 하고 있었고요. 맛도 그렇게 많이 뒤떨어지지는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a city with tall buildings

야키토리 수다는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골목으로 들어가셔서 가실수 있습니다. 다 먹고나서 커피한잔하고서 파크하얏으로 가는길에 사진 한장. 🙂

 

오복수산

가족과 함께 가봤던 오복수산입니다. 오복수산도 몇곳의 지점이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깔끔하고 맛있는 해산물을 맛볼수 있는집입니다. 

a table with plates of food

참치, 성게알, 연어알이 들어간 덮밥을 주문했습니다. 

 

a plate of food

참치숙성을 아주 잘해서 맛이 훌륭합니다. 밥이 회로 덮여서 보이지 않을때는 항상 옳습니다. 

 

a plate of food

가족이 같이갔어서, 나눠먹을 해산물을 추가로 주문했는데요. 성게알, 연어알, 단새우, 참치대뱃살. 

여기 보이는건 다 맛있었습니다. 오복수산은 예약을 미리 하고 가셔야 하는것으로 보입니다. 깔끔하고 맛있는 해산물 식사 하시고 싶을때는 여기로 가보시는것 추천드립니다. 

 

한정식 단비

한남동에서 지인들 만나러 가봤습니다. 적당한 한정식집을 찾다가 가게 된 곳이예요. 한남동 대로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도보로 약 5분정도 걸립니다. 

a plate of food

이곳에 별미인 육전 하나 주문하고요.

 

a table full of food

집밥을 먹듯이 깔끔하게 준비해주십니다. 물론 이날 만난 세 남자는 화요를 각 1병정도 마시면서 식사를…

 

a bowl of soup

대구탕을 주문해서 나눠먹기도 합니다. 시원하게 맛있고, 생대구살도 맛있습니다. 

 

a plate of food

술안주로 좋은 복튀김도 주문했는데, 뜨거워서 바로 먹지못할정도로 바로 튀겨서 가져옵니다. 

아래보실 (진짜) 한잔을 하러가기 전에, 1차 저녁식사로 참 좋은 장소였던곳입니다. 완전히 밀폐된 공간은 없는것 같았고요. 약간은 퓨전식의 한정식집이라고 할까요? 다들 서로 얼굴이 보이는 테이블식 실내에서 먹을수 있게 해 놨어요. 

한남동에서 간단한 모임을 하기에도 괜찮은 곳 같습니다. 

 

Lupin

위에 한남동에서 식사를 하고서, 신사동으로 넘어왔는데요. 아는사람들은 잘 아는 루팡이라는 칵테일바에서 한잔하러 왔습니다. (올해 리뷰에는 술이 좀 많이 나옵니다. ㅎ)

a light fixture on a wall

이곳의 이름은 루팡이고요. 전화로 예약을 미리하고 오시는게 좋습니다. 내부가 상당히 좁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 Top of Cocktails이라는 계정을 보시면 그곳이 이곳과 관련된 곳입니다. 

이날 모인 남자 세명은 그래도 어디가면 술 못한다는 소리를 듣지는 않는 그런사람들인데요. 행복한곳에 왔어요. 

a group of glasses on a table

처음 시작은(엥?) 이렇게 간단한 이곳만의 Old Fashioned로 시작합니다. 저 위에 몇방울이 Sherry Oil이라는것 같습니다. 

괜찮아요. 바의 분위기도 좋고, 바텐더와의 호흡도 좋습니다. 이런 저런 그동안의 얘기들을 많이 하면서 한모금씩 흡입을 합니다. 

 

a glass of liquid

이름이 기억이 안나는 이렇게 멋진 한잔을 마십니다. 싱글몰트 위스키중에 하나인것 같은데요. (취해서 기억을 못하는게 아니고… 이름이 생소했습니다. ㅋ)

이렇게 처음에는 두세잔을 바텐더의 추천으로 마시고 있었는데, 갑자기 우리 세명은… 이것 저것 tasting을 하는 마루타가 되보기로 한것 같습니다. 이때부터 이곳의 사장님이 저희 셋을 전담으로~

 

a group of bottles on a table

각 위스키 한병이 나올때마다, 우리 각자의 선호도를 맞춰주시고. 각 주류의 특징과 뒷배경까지 자세하게 설명해주시면서 시간을 보냅니다. 뭔가 종이를 꺼내서 적었어야 하는것 같기도 한 멋진 설명들이 계속 되고 있었는데요. 

맨 오른쪽에 있는것부터 한잔씩 맛을 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위스키의 오마카세였어요. 

지난번 게시판에 아틀란타 아멕스 센츄리온라운지 위스키바 얘기하다가, 야마자키 싱글몰트 얘기를 잠깐 했었는데요. 여기에 보이는게 그 야마자키입니다.

아시듯이 각 연도수별로 맛과 특징이 다 다른게 주류이고요. 그러면서 맨날 볼수도 없는 쟈니워커 그린 15년산도 맛을 봤네요. (슬슬 취하는데… 우리는 계속 갔습니다. ㅋ)

 

a group of bottles on a table

암튼 이날 저희 셋이서 마셨던 각종 주류의 family 사진입니다. 이 퍼레이드가 시작되기전부터 맛있는 칵테일 몇잔도 마셨고요. 

오랜만에 즐거운 일행들과 좋은 술 마시면서 행복한 시간이 되었던것 같습니다. 이날은 이렇게 마시고 택시타고 집으로…. 아이고 피곤해!!!

폭탄주가 밖에서 섞이는게 아니고 속에서 섞이니까… 꽤 취하더라구요. @@

위스키 좋아하시는 분들, 칵테일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곳에 한번 가보시는것 괜찮을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여기가 맛집이예요. 예약을 받을때 미리 이곳에 친분이 있어야 하는건 아닌것 같기는 한데요. 그래도, 와본적이 있는 사람들에게 (바쁠때는) 예약의 우선권을 주는것 같기도 했습니다. 저희는 금요일 저녁에 갔는데, 일행중에 이곳에 (단골은 아니라는데) 몇번 와본사람이 있어서 예약을 받은것 같기도 해요. 

여기는 강!추! 

아래 몇곳들은 정확한 식당 이름없이 이번에 맛있게 먹었던 몇곳을 기록으로 남기고 갑니다. 

 

문어순대국

위에 칵테일바에서 과음을 한 다음날, 동네 해장국집 검색을 하다가 찾은… (또) 국밥집인데요. 이곳은 순대국에 문어를 넣어서 준다고해서 유명하다고 하네요. 그래서 가봤습니다. 

a bowl of soup with meat and vegetables

하~~ 빨간국물로 해장을 해야 더 좋기는 할텐데, 이 국물 한번 맛보고 완전 넘어갔습니다. 정말 맛있어서 해장하면서 한병(!!!)을 또 주문할 뻔!!!

 

동네 감자탕

a bowl of food

이곳은 예전에 맛집에 나왔던것 같은데, 한국에 가면 맛있는 감자탕 먹으러 가잖아요? 동네에 잘하는집이 있어서 이번에도 다녀왔습니다. 

 

강남구청 주변 오마카세

파크하얏에서 인천공항에 가기전에 점심먹으러 갔던 오마카세집인데요. 런치 8만원인가 그랬는데, 솔직히 실망을 하고왔습니다. 물론 이때가 북해도에서 맛있는 오마카세 먹고왔던 그 다음이라 그렇긴 한데요. 차라리 돈을 조금 더 주고 저번에 갔었던 조리인에 갈걸 그랬어요. (아, 조리인은 점심을 하지 않습니다.)

a table with a gun on it

저렴이 버전 오마카세라서 뭐 많이 보여드릴건 없고요. 실망했다고 했으니 식당 이름도 적어놓지는 않겠습니다. ㅎ

 

a table with food and drinks on it

아기자기하게 주기는 합니다. 낮에 나마비루도 한잔. 

 

a plate of food

북해도 오마카세에서는 등푸른생선을 못먹었었는데요. 한국에 오마카세는 또 그것만 줘서 많이 먹었어요. 

한국에 오마카세는 다음에 또 기회가 있어서 맛있는곳을 찾으면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효자손 왕만두

a table full of food

남대문에 갈때마다 여기는 그냥 못지나칩니다. 시장내에 가메골 만두집도 유명하다고 하는데요. 저는 이곳과 그곳을 다 먹어봐도 여기가 훨씬 맛있습니다. 

 

a plate of food

이번엔 갔던길에 완전~~~ ㅎ 혼자 10개를 먹고 왔어요. 여기에 저 튀김만두는… 문화유산으로 뭘 좀 줘야되지 않을까. 

남대문에 가면 갈치골목도 있고, 씨앗호떡도 있고 그런데요. 만두귀신인 저는 여기를 그냥 못 지나친답니다. 이곳도 지난 맛집기행에서 보신곳이예요. 

먹고가면 투고하는것보다 조금 비싸요. 젓가락하고 단무지때문에 돈을 더 받는건지는 모르겠는데, 그렇네요. 한쪽에 어묵국물도 마실수 있으니까, 만두 드시고서 입가심 하고 가셔도 됩니다. 

음식은 길거리 음식이.. ㅋ

 

동네 해물찜

a plate of oysters

동네에서 가족과 함께 가봤던, 나름 유명해서 빈자리가 없다는 해물찜 집입니다. 

맵찔이인 제가… 땀을 뻘뻘 흘리면서 맛있게 먹고 왔던 집이예요. 

이런건 미국에서 잘 먹어볼 기회가 없었는데, 우연한 기회로 맛있게 먹고 왔습니다. 

2024년 Moxie의 한국 맛집 기행이였습니다. 

여러분들도 한국에 다녀오시면서 가시는 곳들 정보를 같이 나눌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게시판에 맛집 정보 카테고리가 있어요. 

오늘 보신 식당중에서 여러분들이 한국에 가신다면 어디에 제일 가보시고 싶은가요? 실제로 드시러 한국여행 계획 한번 해보세요. 

Moxie의 전세계 맛집리뷰는 계속 됩니다. 먹는게 남는거…

감사합니다.

MOXIE
flywithmoxie@gmail.com

Moxie has been traveling the world using points & miles for over a decade. He still flies more than 100 times annually to both domestic & international destinations and shares his passion, experience and knowledge of premium flights and hotel suites with Korean readers and others through several different channels.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