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nfidante Review (Miami Beach, FL + 찔러나 보자 26 포함)

The Confidante Review (Miami Beach, FL + 찔러나 보자 26 포함)

Bookmark

안녕하세요? otherwhile입니다.

지난 여름휴가때 다녀온 호텔들을 소개하고자 하는데요, 첫 2박 3일에 걸쳐서 있었던 The Confidante Miami Beach에 대한 review를 한번 하겠습니다.

이 호텔은 Hyatt계열에 the Unbound Collection(이하, UB)로 부티크 콜렉션 호텔로 보시면 되고요, Cat 4(15,000pts)로 Hyatt free night certificate으로 다녀올 수 있는 호텔입니다.

 

1. 찔러나 보자 (26): 나는 Crown Suite & 형님은 King Deluxe!

 – 이번 여행에 @Moxie님께서 많은 도움을 주셨는데요, 지난번에 @Moxie님(Maoxi 아닙니다 ㅋㅋㅋ)이 Guest of Honor (이하, GOH) 혜택으로 도움을 주셨습니다^^

(ㅎㅎㅎ @Moxie님 블로그 글에 오타가 있어서~! 우선 주신 웃음… 먼저 한번 웃고 가자는 의미에서^^)

Ultimate Guide to Guest of Honor (GOH) – 잘 알고 합시다

 

 – GOH 혜택이 있으면 좋은 점이 있지만, room upgrade의 경우는 그냥 자동으로 될 때도 있지만 안될때도 있어요! 저의 경우에는 호텔 occupy 정도가 거의 full booking이라서 그리고 투숙기간이 2박 3일이라서, 호텔재량으로 해줄 수도 있고 안해줄 수도 있는 상황에서 manager랑 ㅋㅋㅋ 겁나 이야기 했습니다.

 – 우선 … 입쫌 털었어요! 그랬더니 저희 가정에게는 Crown Suite을 줬습니다. 우선 일반방 종류도 너무나 많은데요~! (view에 따라서 balcony 여부에 따라서 천차만별이더라구요!) 밑에 보시면 suite 종류를 제가 올려놨는데, 사실… 성수기 가격은 저기에서 x1.5~2배 정도 하면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 제가 머문 Crown Suite 정보인데요, 사실 가보니깐 사진같이 보이는 저런 공간이 있는 방은 이 호텔에 딱 1군데 … 저희 방에서 2층정도 밑에 있는 방(view가 partial ocean view예요!)이 그렇고요, 같은 suite type이지만 저희방은 balcony가 저것보다는 작았어요! 그 대신 저희 suite balcony는 딱 ocean front로 view는 정말 끝내줬습니다.

(저희 방은 1504로 배정 받았고요, 아래에 나와 있는 것 처럼 Crown Suite으로 숙소배정을 받았네요^^)

 – 그리고 저만 받기 아쉬워서 저희 형님방도 upgrade 해달라고 했지만(굳이 안해도 된다고… 일반방에서 자겠다는거 “안된다”고 제가 억지로 찔러봤어요!), 당시 suite room이 없는 관계로 자기네들이 줄 수 있는 최고가 King Deluxe로 room upgrade 해줬습니다. (junior suite로 보시면 되고요, 저희 방보다는 조금은 작지만 그래도 466 sqft로 상당히 컸네요!)

 – 하나의 episode는 형님네께 저희방을 주겠다고 했더니 ㅋㅋㅋ 애가 저희집은 4명이고 형님집은 3명이라고~! 절대 거절을 ㅠ.ㅠ; 아름다운 모습이죠? 두집 합쳐서 11명! 그래서 제가 저녁 사는 걸로 퉁쳤어요! ㅋㅋㅋ 근데 저녁값이 $300 ㅠ.ㅠ;

 

 – GOH 혜택으로 complimentary breakfast, free parking(valet만 가능), room upgrade, drinking voucher (x2) 등등을 받았네요! @Moxie님 베리 베리 땡큐 땡큐! ㅋㅋㅋ

 

2. The Confidante Miami Beach Review

 – 제가 이 호텔을 선택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Miami Beach와 호텔이 바로 맞대고 있기 때문인데요, 애들 놀기는 여기만한 곳이 없더라구요! 그리고 마일이나 포인트로 여행을 주로 하는 저희와 같은 경우, 가성비나 위치가 좋은 brand hotel를 찾는다면 제 개인적으로는 여기가 최고인듯합니다. 

(Miami 공항에서 25분정도로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 있어요!)

 

 – 자, 그럼 호텔을 한번 보시러 가실까요? Miami Beach는 생각보다 교통체증도 많고, 또한 길도 좁고 안좋아요! 아무래도 제한적인 섬에 resort가 형성되다 보니깐 빼곡한 호텔과 건물들이 즐비하게 있는게 특징인데요, 제가 와서 느낀건… 저의 고향 “부산 해운대” 생각이 나더라구요! ㅎㅎㅎ 약간 고향의 맛을 느꼈습니다.

(Self parking lot도 있는데, 2-3 block이 떨어진 곳에 주차하시고 걸어오셔야 되요. 설명을 해줘도 어딘지를 모르겠고요, 또한 애들이고 짐이고 그걸 가지고 몇블럭을 걸어서 오기는 무리다 싶어서 그냥 valet parking으로 맡겼어요! 근데 GOH 혜택으로 그냥 waive 해주네요^^)

 

 – “the Confidante”라는 호텔이름이 우리를 반겨줍니다^^ 저희는 Bellboy인 Daniel 삼촌뻘 되시는 아저씨(본인이 Mexico에서 왔다고 여기서 20년간 일했다고 하네요!)가 안내해주고 짐도 올려주었는데요, 정말 얼마 안되는 $20 팁을 줬는데… 다음날도 와서 “정말 고맙다고!” “Your family is super beautiful family!”라고 연신 감탄하면서 많은 도움을 주셨어요! 

 

 – 호텔 로비는 말 그래도 boutique design으로 정말 이쁘게 잘 해놨어요! 사실, 연식이 오래된 듯 하지만, UB호텔계열이 Hyatt으로 join한지가 얼마 되지 않았기에 본연의 style과 design이 그대로 살아있는 UB다운 호텔이라 더더욱 좋았던것 같습니다^^ 

 – 그냥 사진투척 드러갑니다^^ ㅎㅎㅎ beach style의 상당히 아기자기하고 또한 신경을 많이 쓴 흔적들이 역력하더라구요!

(Hotel receiption인데요, 저녁에 잠시 나와서 찍은 사진이라 그렇게 번잡하진 않은데, 제가 check-in 할 때만 하더라도 계속 사람들이 check-in하는 모습을 보이더라구요. 그만큼 붐비기도 하고 인기가 있는 호텔이라는 말이겠죠?)

 

 – 아침 조식식당 사진을 하나 올리는데요, complimentary breakfast의 경우에는 그냥 buffet식으로 이렇게 나오고요, 따로 menu로 시킬 수 있는데, 쉿~! 이건 비밀인데 … 저희는 이틀째 그냥 조금 맛난거 먹고 싶어서 메뉴에 있는 음식 2-3개 시켰거든요! ㅋㅋㅋ 근데 다 waive 해줬어요! 아마도 GOH 혜택으로 그냥 breakfast bill 청구된거 다 waiving 해준게 아닌가 생각이 들고요, 입구에서 room number 알려주면 front desk에서 나중에 처리하는 식이었어요^^

(저희는 야외 테라스에서 그냥 먹었어요! 근데 사진이 없네요 ㅠ.ㅠ; ㅋㅋㅋ 먹는데 집중하느라…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면서 시원한 바람을 받으면서 거칠게 조식식사를 하였습니다^^ 형님네 형수님이 하는 말이… 자기 인생에서 이렇게 우와하고 여유로운 아침은 처음이라고^^ ㅎㅎㅎ 아내도 같은 말을 하던데~! 그 말의 의미는 “자기가 아침준비 안해서 좋았다? 남이 해주는 밥이 제일 맛있는 ?“으로 들으몀 되겠죠?)

 

 – 이 호텔은 한 건물안에 2개의 tower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각각의 elevator가 있어서 저희가정과 형님네는 각각 다른 tower에 머물게 되었습니다. 

(첫사진은 저희 숙소로 가는 동선이고요, 다음사진은 형님네 숙소로 가는 동선인데 … 바로 앞에 보이는 문이 바로 pool과 beach로 통하는 문이예요^^)

 

 –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Crown Suite으로 한번 가보실까요? Check-in 하는 날 @Moxie님이 연락이 오셔서, 여기 suite 받았다고 하니 … 엄청 궁금해 하시더라구요! 그냥 사진으로 막 남길께요^^ (주의: 저희 애들[플막 엠볼로 가리긴 했지만ㅋㅋㅋ]이 이미 휘집고 가서… 깨끗한 모습은 없지만~! 그래도 이해해주셔요!)

(방 몇개 없죠? 스윗동인지? 아님 꼭대기(16층) 바로 밑에 층인 15층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딱 방이 5개 있었어요! 그 중에 제일 큰 방이 저희 방이고요^^)

(우리 둘째놈은 피곤했던지 그냥 골아떨어졌네요 ㅠ.ㅠ;)

(요건 ㅋㅋㅋ 저의 실례 ㅠ.ㅠ; 완전 피곤해서 그냥 짐들[먹을 일용할 양식들 포함] ㅋㅋㅋ 막 올려놓고 치우기 귀찮아서 그냥 찍었습니다 ㅠ.ㅠ; 애가 4명이라 봐 주실꺼죠?)

(우리 첫째놈도 이런 자세로 그냥 잠을 자던데… 목은 괜찮을라나?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거실에 딸려 있는 half bathroom인데요, 정말 깔끔 그 자체에… amenity kits가 아내말로는 정말 고급이고 비싼거라고~! 이거 다 챙겨왔어요! 뭐~! 저는 그런거에 관심이 전혀 없어서… 몰랐네요^^)

 

 – 안방으로 가실께요~! 이번엔 저희 3째가 자고 있네요 ㅠ.ㅠ; 이날… 정말 빡씨게 놀고 여행하고 한다고 약간 힘에 붙쳤습니다 ㅠ.ㅠ; 

(화장실이 겁나게 넓었어요! 제가 따로 sink는 안찍었는데 [우리의 너저분함을 조금이라도 숨기기 위해 ㅋㅋㅋ] 그냥 boutique itself입니다!)

(발코니의 모습이고요, 발코니에서 찍은 Miami Beach 모습인데… 정말 좋죠? 제가 이 사진이 너무 이뻐서 게시판 글에 쉐어? 그런데 결론은 자랑을 했는데… 정말 한번 꼭 가보셔요! Cancun 바다와 비견할 만큼의 아름다움이었습니다!)

 

 – 제가 그러고 보니 수영장 사진을 못찍었는데, 이 사진으로 대체하고요, 수영장 주위의 모습도 함께 남겨두었습니다^^

 

3. 결론과 총평! (그냥 만점!!!!)

 – 사실, 저는 전문 blogger도 아니고 전문 traveler도 아니라서 결론의 글을 적으면서 총평을 적는다는게 너무 부끄러운데요, 그냥 제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여기로 가세요!” 그리고 가능하시면 꼭 “GOH나 Globalist 달고 가시라“고 추천하고 싶습니다! 

 – 깨알같은 (요건 제가 쫌 다녀본 결과로) 바닷가 평은요, 물이 그렇게 시원하진 않아요! (따뜻하다고 표현하는게 맞겠죠?) 그리고 모래도 굵어서 Cancun이나 Destin같은 백사장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해조류가 전혀 없는 “깔끔함“이 Miami Beach의 가장 큰 특징인듯 합니다. (해운대랑 비슷해서 저는 그냥 home sickness를 조금 경험했다는 ㅋㅋㅋ)

 – 여행을 준비하면서 제일 신경이 쓰인 부분이 바로 숙소랑 먹는건데요? 저는 사실… 제일 search를 많이 하기도 하고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중에서 하나이기에… 근처 hotel information을 엄청 뒤졌거든요! 근데, 여기만한 곳은 없는 듯 해요! 그리고 가성비나 위치나 여러가지를 따져봐도… 저는 여기에 한번 더 여행을 간다고 해도 이 호텔을 선택하겠습니다^^ 

(Miami Beach에서 본 호텔의 모습인데요, 정말 좋습니다^^ 그리고 저희 가족과 형님네 가족에게 너무나 좋은 추억과 기억의 공간이 되었네요!)

 

이상 otherwhile이었고요, 추억의 기억들이 하나하나 쌓여가면서 가족이 나눌 수 있는 common element가 늘어가는게 참 좋은 기쁨이자 여행의 묘미이지 싶은데요, 사실~! 대가족이 여행하면서 안 힘들었다면 거짓말이겠죠! 근데… 어느 순간에는 짜증도 나고, 화도 나고, 때론 싸움(이번에도 ㅠ.ㅠ; 한판 했지만요 ㅋㅋㅋ)도 하기도 하지만 …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나니… 다들 웃고 떠들고 추억하는 순간순간이 되더라구요! 그래서… 기회가 되시고 시간이 되시면 자주 여행가시고 또한 많은 좋은 추억들 쌓아가셔요^^ 플막 화이팅~!

otherwhile
poyun.kim@hotmail.com
Subscribe
Notify of
10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XIE
Editor
08/18/2021 2:09 pm

원글에 올려주신 링크에 가서 얼른 이름 고치고 왔다능…한동안은 마옥시였네요. ㅋㅋㅋ
정성스런 숙박리뷰 감사드립니다. 이런곳에 가시면 진짜 GOH 가치를 하는것 같아요. 주차비에 조식에 등등 플러스 알파까지…
방에서 보이는 해변가 정말 멋있어요. 이동네는 저도 자주가는 곳인에, 이 호텔에 가볼까 생각만 하다가 기회가 없었거든요. 조만간 여기도 가봐야 하고.. 암튼 바쁩니다. ㅋㅋㅋ
욕조가 가정집 욕조같아요. 🙂
조식에 메뉴에서 주문하게 해주는 호텔들이면 그 가격을 빼주는것으로 아는데, 여기서도 그렇게 해 줬다니 다행입니다.
좋은 추억 만들고 오신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요. 🙂

MOXIE
Editor
08/19/2021 4:01 pm
Reply to  otherwhile

원래 조식 정책은 어른2, 아이 2이 맞습니다만, 호텔에서 매니져들이 그렇잖아요. 누군 먹는데 누군 못먹고 그러면 좀 그러니까, 그냥 해 주는곳도 많이 있다고 알려지고 있어요. 🙂

May
May
08/18/2021 5:03 pm

와우!!여기도 가고 싶어요. otherwhile 님만 따라다니면 후회하지 않을 것 같아요 ㅋㅋ

늘푸르게
08/19/2021 6:37 am

마이애미비치는 가족 여행으로는 아니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제가 한참 잘못 생각하고 있었네요. ㅎㅎ
바다 참 예쁘네요.
이 호텔 기억해두겠습니다. ^^

Last edited 1 month ago by 늘푸르게
홍홍홍
08/25/2021 4:24 pm

총평 – 그냥 만점!
마이애미에 갔던게 언제였었는지 기억도 가물가물 하네요.
전 그때 바다쪽 말고 육지쪽 JW marriott 에 묵었었는데
다음에 마이애미쪽에 갈일 생기면 여기 까먹지 말아야겠어요.

Boarding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