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rgin Atlantic 포인트 사용 7편. 에어프랑스/KLM Part II – 유류할증료 없애기

Virgin Atlantic 포인트 사용 7편. 에어프랑스/KLM Part II – 유류할증료 없애기

Bookmark

지난 편에서는 VS 포인트로 에어프랑스 발권하는 기본을 살펴보았는데요.

Virgin Atlantic 포인트 사용 6편. 에어프랑스/KLM Part I

 

오늘은 에어프랑스 탑승 시 유류할증료를 없애는 방법에 대해 다루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미국-유럽 구간에 유류할증료 부과되는 시스템을 먼저 정리해보겠습니다.

 

1. 미국 -> 유럽 편도: 미국 항공사 x, 유럽 항공사 o

2. 유럽 -> 미국 편도: 모든 항공사 o

3. 미국 -> 유럽 왕복: 미국 항공사 x, 유럽항공사 o

 

보시다시피 미국발 + 미국 항공사가 아니면 유류할증료가 부과됩니다.

즉, 에어프랑스는 미국-유럽 전 구간에 유류할증료가 부과되는데요.

 

기본적인 유럽 -미국 편도 구간을 살펴보면…

 

CDG – JFK

 

Carrier imposed international surcharge (YQ) 가 유류할증료인데요.

아래 그림에서 유류할증료 부과된 것 보이시죠?

 

그렇다면 이 유류할증료를 어떻게 없앨 수 있을까요?

 

 

아루바를 활용하세요!!

 

위키백과에 따르면, ‘아루바는 카리브해 남쪽에 위치한 섬으로, 네덜란드 왕국의 구성국’입니다.

 

네덜란드 왕국!!!

 

벌써 느낌 오신 분들 계실텐데요.

그렇습니다.

 

KLM이 네덜란드 항공사잖아요. 

에어프랑스와 KLM은 한팀이고요.

 

멀티시티 옵션으로, CDG -JFK 뒤에 아루바 편도표를 붙여보겠습니다.

 

CDG – JFK (스탑오버) – AUA

 

놀랍게도 유류할증료가 0이 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단, 포인트는 구간별 차감입니다.

보통은 큰 단점인데, VS 어워드의 경우에는 장점이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앞서 복습한대로 유럽발 미국 편도 발권하면, 미국 항공사라도 유류할증료 부과하는데요.

델타 어워드로 CDG -ATL 편도 발권하면, 35k + $275 (유류할증료 $155 포함)이 부과됩니다.

 

 

이번에는 ATL에서 출발하는 경우로 한번 살펴볼까요?

 

ATL – CDG

 

역시 유류할증료가 부과되는데요.

 

이번에는 아루바 편도표를 여정 앞에 붙여보겠습니다.

마찬가지로 애틀란타에서 스탑오버 하고요.

 

AUA – ATL (스탑오버) – CDG

 

유류할증료가 0이 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위 두 여정을 합해보면 어떻게 될까요?

멀티 시티 여정 두개를 합쳤지만, 실질적으로는 아래와 같은 일정입니다.

 

CDG – JFK (스탑오버#1) – AUA (목적지) – ATL (스탑오버#2) – CDG

AUA – ATL (스탑오버#1) – CDG (목적지) – JFK (스탑오버#2) – AUA

 

미국-아루바 왕복미국-파리 왕복, 이 두 여정을 49k 포인트 + $190 에 발권할 수 있습니다.

 

 

타 어워드 프로그램과 비교

 

여기서 ATL-CDG 왕복 일정을 타 어워드 프로그램과 비교해볼까요?

 

Flying Blue (에어프랑스) 어워드로 발권하면 58k 포인트+ $216.47 (유류할증료 $120 포함) 부과되고요.

 

이번에는 유류할증료 없는 델타 미국발 유럽 왕복을 살펴보겠습니다.

70k 포인트 + $91에 발권이 가능하고요.

 

마찬가지로 유류할증료 없는 AA 미국발 유럽 왕복 살펴보겠습니다.

AA 어워드는 비수기 & web special 에 해당되면 45k 포인트+ $97에 발권이 가능합니다. 유럽의 경우 Jan 10 – Mar 14, Nov 1 – Dec 14 이 비수기입니다.

 

타 프로그램과 비교를 통해, VS 어워드 가성비가 좋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VS 어워드는 왕복 발권을 하지 않아도 유류할증료 걱정이 없잖아요.

미국-유럽 편도는 미국 항공사로 발권하고, 유럽-미국-아루바 편도는 VS로 발권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것 같습니다.

 

미국-유럽은 비즈니스, 미국-아루바는 이코노미

 

아루바 편도 붙여서 유류할증료가 없으면, 비즈니스석 탑승도 할만 하죠.

 

CDG – ATL – AUA (Mixed cabin)

 

CDG-ATL 구간은 비즈니스, ATL-AUA 구간은 이코노미로 해서 포인트 절약하고요.

 

역시 유류할증료는 0입니다.

 

 

 

ATL – AUA 편도표 하나만 앞에 붙여서 아래 여정 만든다면…

ATL – (AUA – ATL – CDG – ATL – AUA)

 

매년 반복하시면 아루바는 제 2의 고향이되고 유럽, 한국 모두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ㅎ

 

다음 편에서는 VS Upper class 유류할증료 없애거나 낮추는 방법에 대해 다루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늘푸르게
bsbyun14@gmail.com
Subscribe
Notify of
10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XIE
Editor
02/11/2021 6:40 pm

정신차리고 좀 읽어봤는데, 이거 아무래도 대박인것 같습니다. 잘 짜면 유럽여행 한번에, 아루바 여행 두번의 일정이 돈 절약하면서 나오겠네요. 아루바는 먼곳이 아니라서 이코노미석으로 섞어서 발권도 좋고요.
그러면, Sint Maarten(SXM)도 될것 같은데요. 거기는 섬이 반이 네델란드령이고, 반이 프랑스령이예요. 기억에 공항은 네덜란드령에 있던것 같고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이건 따라해 보기로!!! ㅋ

ONETHING
02/11/2021 11:09 pm

좋은 소식 감사드립니다.
아루바 두번 갈 수 있습니다!!!
먼저 아틀란타로 이사가야겠어요^^

Last edited 20 days ago by ONETHING
otherwhile
02/12/2021 8:08 am

와우^^ 역쉬 늘푸르게님의 발권은 진리네요!!! 이걸 찾아내고 또한 적용한다는게 타고났다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닌 듯 해요!

정말 많이 배웁니다! 그리고 정말 발권의 셰계는 넒고 깊네요^^ ㅎㅎㅎ 매사 감사합니다!

ThinButLong
02/14/2021 3:34 am

두 말 없이 스크랩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저도 아틀란타에 살고 싶네요 ㅋ)

Tri
Tri
02/15/2021 12:08 am

오~~ 히든젬이에요.
제가 제 2의 고향으로 삼고 싶은 아루바가 있다니 더 잘되었습니다!
얼렁 VS 홈피에서 좀 해봤는데 관건은 역시 표가 있냐네요. 일정 맞추기는 조금 어려울수도 있겠어요. 근데, VS 에서 Aruba 를 USA 로 해놨네요. 한참 찾았어요. ㅎㅎ

BoardingArea